Director : ZHANG Lu 장률

Cast : HAN Ye-ri 한예리, YANG Ik-jun 양익준, YOON Jong-bin 윤종빈

Release Date: 2016. 10. 13

“A Quiet Dream”  is a Korean drama film written and directed by Korean-Chinese filmmaker ZHANG Lu. It made its world premiere as the opening film of the 21st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his year. For today’s voko cinema we will look into “A Quiet Dream” and its director ZHANG Lu.
얼마전에 막을 내린 제21회 부산영화제는 개막작으로 장률 감독의 “춘몽”을 선택했습니다.영화 “춘몽”은 한 여자를 가운데 두고 벌어지는, 너무 다른 세 남자의 독특한 사랑이야기인데요. 오늘 보코시네마 시간에 더 자세히 살펴 보겠습니다.


Three men around a woman, and their unusual way of expressing their emotion. In the center of Seoul, contrary to the fancy buildings, there’s still a poor town. And there are three special losers; Ik-june, a gang member expelled for laughing at leader’s funeral, Jung-bum, a North Korean defector in a depression, Jong-bin, an epileptic who only drinks milk. They call each other patient. Three of them frequent a small bar in town to win the heart of a charming bar lady, Ye-ri, a young woman who runs a bar and takes care of her unconscious, paralyzed father.
서울의 화려한 고층빌딩 뒤로 가난한 서민들이 살고 있습니다. 세 남자와 한 여자…시장을 어슬렁거리며 농담 따먹기나 하는 한물간 건달 익준, 밀린 월급도 받지 못하고 공장에서 쫓겨난 정범, 어리버리한 집주인 아들, 어설픈 금수저 종빈 그리고 이들이 모두 좋아하고 아끼는 예리가 있습니다.

They have their own issues for suffering but never blame anyone. They know how to forget things and laugh. One day, Ye-ri asks what they dreamed about last night. While each of them tells their nightmares, Ye-ri tells them she had a dirty dream; she made love to each of them…The three men think of her as a goddess until one day, a new man appears in the bar she runs.
예리가 운영하는 ‘고향주막’은 그들의 유일한 안식처로 상처를 잊고 웃음을 찾을 수 있는 곳입니다. 하루는 예리와 세 남자는 각자 꾼 꿈이야기하는데요. 세 남자의 악몽에 관한 이야기가 끝나자 예리는 자신이 꾼 달콤한 꿈이야기를 합니다. “바보같은 꿈을 꿨어, 셋이 내 꿈속에 나타났어…” 한편, 언제나 그들만의 여신이라고 생각했던 예리의 ‘고향주막’에 새로운 남자가 나타납니다.
As the Korean title hints, the story in ‘A Quiet Dream’ may only be a “dream”. Director ZHANG said “movies certainly do have dream-like attributes, and dreams are also a mirror of reality.” Such thoughts remind us of the question ZHANG Lu proposes to immigrant workers in his documentary “Scenery”: “What is your dream?” Their dreams actually unfold through his films, which are instilled with life’s warmth, compassion, and tribulations. Director ZHANG  intertwines dreams, the cinematic, and reality. Black and white images, restrained music, the daily rhythm of life-all coalesce within the traces of a dream.
영화는 실제로 일어났던 일을 그린 것인지 등장인물의 꿈을 다룬 것인지 모호한 태도를 취하며, 꿈이라고 한다면 이것이 과연 누구의 꿈인지도 불분명하게 그려냅니다. 감독은 ‘사는 현실이 꿈같다’고 말합니다. 이런 생각은 장률감독의 다큐 “풍경”에 나오는 이민자들의 모습을 연상시킵니다. 꿈이란 뭘까요? 삶의 온기와 열정 고난으로 가득찬 그의 영화를 통해 접어 둔 꿈들 펼쳐지고, 흑백의 이미지와 음악이 꿈의 흔적속으로 스며듭니다.

ZHANG Lu  is a Korean-Chinese filmmaker. ZHANG was originally a novelist before embarking on a career in cinema. His arthouse films have mostly focused on the disenfranchised, particularly ethnic Koreans living in China; these include “Grain in Ear” (2006),  “Dooman River” (2011), “Scenery” (2013), and “Gyeongju” (2014).
장률감독은 재중동포로 중국 소수 민족 출신의 영화 감독이자, 제작자입니다. 영화를 만들기전에 중국에서는 소설가로 문학교수로 재직한 바 있습니다. 장감독의 영화는 소수민족이나 소외된 사회계층 문제를 주로 다루고 있으며, 대표작으로는 “망강”, ”두만강”, ”풍경”, “경주”등이 있습니다.

ZHANG was then a 38-year-old professor of Chinese Literature at Yanbian University when an argument with a film director friend led him to take a bet that “anyone can make a film. He set out to direct his first short film “Eleven” in 2001, a fourteen-minute nearly silent vignette of an eleven-year-old boy’s encounter with a group of soccer players his own age set in a post-industrial wasteland. “Eleven” was invited to compete at the 58th Venice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nd several oth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and this unexpected success made Zhang decide to become a full-time filmmaker.
장률은 38살이라는 다소 늦은 나이에 감독이 되겠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영화 감독을 하게 된 계기가 다소 독특한데요, 영화 감독을 하던 친구와 말싸움을 하다가 아무나 만들 수 있는게 영화라고 말했던 것으로 시작하여 그 날로 바로 시나리오를 작성하였고, 그렇게 만든 작품이 “11세”입니다. “11세”는 한 소년과 축구이야기로 대사 없이 사운드와 음악만 있는 작품인데요. 이 영화로 장률은 베니스 영화제 단편 부문에 초청받게 되고 그 후 본격적으로 영화감독으로 활동을 시작합니다.
Directors YANG Ik-jun, YOON Jong-bin, and PARK Jung-bum, all outstanding actors as well, perform in highly individual styles, while HAN Ye-ri’s charm proves her real worth. She pulled off various characters after that in “The Spy”,  ” “KUNDO : Age of the Rampant”, “Seafog”and more. The movie, “A quiet dream” was released in Oct 13th in South Korea.
장률 감독의 “춘몽”에 배우 한예리와 감독 양익준, 윤종빈, 박정범이 캐스팅 됐습니다. 한예리는 영화 “스파이”, “군도”, “해무” 등 맡은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을 선사하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 왔습니다. 영화 “춘몽”은 10월13일 이미 한국에서 개봉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