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 LEE Doo-hwan 이두환

Cast : RYU Deok-hwan 류덕환, JO Bok-rae 조복래

Release Date: 2016. 10. 26

 

The true details behind a dreadful game putting one’s life at risk is revealed in real time. Don’t try this at home! For today’s voko cinema we will present a new Korean horror film “One Man Tag” directed by LEE Doo-Hwan, starring RYU Deok-hwan  and JO Bok-Rae which shows a live podcast tracing a missing high school girl.

‘혼숨’ 괴담과 함께 사라진 여고생의 실체를 추적하는 리얼 미스터리 공포영화…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류덕환과 다수의 작품을 통해 연기 내공을 쌓아온 조복래의 출연으로 제작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오늘 보코 시네마 시간에 이두환 감독의 “혼숨”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Broadcasting jockey Ya-gwang and producer PARK runs a horror podcast on Africa TV together. VJ Glow is the MC of the hit horror-based online channel ‘Glow World.’ In order to earn balloon points which are the channel’s online currency, VJ Glow looks for stories, urban legends and haunted places to showcase on his show.

BJ 야광과 박 PD는 아프리카TV에서 공포 방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방송을 할 때마다 별풍선을 많이 받을 만큼 인기가 많은데요. 둘은 ‘레전드’ 방송을 만들기 위해 더욱 자극적이고 공포스러운 소재를 찾아다닐 궁리를 합니다.
One day he stumbles upon a frightening video of the unsolved mystery of a high school girl who goes missing while playing one-man tag – a new form of hide-and-seek that is trending online. One-man tag is said to bring ghosts out of their hiding, and in the video, the high school girl slowly goes mad while playing this game. VJ Glow senses a hot exclusive and begins an episode about searching the girl. His deadly game of one-man tag is played out live on his channel.

어느 날 두 사람에게 실종된 여고생의 ‘혼숨’ 영상이 제보되고, 이들은 인형에 죽은 사람의 영혼을 불러내 숨바꼭질을 하기로 합니다. 광기에 휩싸인 여고생 영상을 본 두 사람은 카메라를 들고 실시간으로 BJ 방송을 하며 사라진 여고생을 찾기 시작합니다.

The one man tag’s Korean title is Honsum(혼숨) which is the short term for Hide and Seek. It is a kind of Necromancy which is a supposed practice of magic involving communication with the deceased – either by summoning their spirit as an apparition. Honsum started in Japan as a cursing game on Internet. The unbelievable anecdotes and amazing real pictures have been fighting many online viewers.
혼숨’ 괴담은 ‘혼자 하는 숨바꼭질’의 줄임말로, 영혼을 불러내는 강령술의 일종인데요. 일본에서 처음 시작된 이 저주의 놀이는 온라인 상에 수 많은 사례와 믿기 어려운 인증 사진 등으로 네티즌들을 공포에 몰아 넣었습니다.

The film, “One man tag” tries to evoke the curiosity and distinguished fun by shooting a real game playing to find out a missing high school girl. Nowadays people live in the era of personnel media such as cellphone or PC and we are more familiar with our Cell phone screen than TV broadcasting.
영화는 이러한 ‘혼숨’ 괴담을 담아내면서 놀이에 대한 호기심과 함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려고 합니다. 또한 영화 “혼숨”의 가장 큰 특징은 1인 미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다른 차원의 공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는 현대 젊은 세대들이 TV보다 ‘손 안의 작은 방송세계’에 더욱 친숙한 점을 고려했습니다.
RYU Deok-hwan acts as BJ Ya-gwang who plays a deadly live game. RYU began his career as a child actor on stage at age 6 in 1992. Among his early TV drama appearances was a role in the popular “Life time in the Country” while he had played minor roles in several films including “Welcome to Dongmakgol” and “Like a Virgin”. JO Bok-Rae who plays the role of producer PARK is due to star in “C’est si bon”, “Chinatown” and “The queen of crime”. “One man tag” is the first feature film of director LEE Doo-Hwan and was released on Oct 26 in South Korea.

1992년 아역배우로 데뷔하여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천하장사 마돈나”등에 출연한 바 있는 배우 류덕환은 죽음의 생방송을 시작하는 공포 전문 ‘BJ 야광’ 역할로 변신했습니다. 한편, 시청률 하락을 막기 위해 절대 카메라를 손에서 놓지 않는 방송 제작자 ‘박PD’역은  “쎄시봉”, “차이나타운”, “범죄의 여왕” 등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주며 조복래가 열연했습니다. “혼숨”은  신인 이두환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한국에서 10월26일에 개봉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