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ional Assembly Impeached President Park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습니다.

They voted 234 to 56 in favor of impeaching President Park Geun-hye on Dec, 9. The successful impeachment motion accuses Park of allowing close aides, and confidant Choi Soon-sil, to meddle in state policies and to exercise influence in Cabinet meetings. It also says that the president strong-armed major conglomerates to donate to two non-profit foundations and that she neglected her constitutional duty to protect lives during the Sewol ferry disaster in 2014. South Korea’s Constitutional Court now has six months to deliberate on the impeachment motion after which it will make a final verdict on Park’s fate.

지난 9일 탄핵안 투표에는 재적의원 300명 가운데 299명 투표에 참여해 찬성 234표, 반대 56표, 기권 2표, 무효 7표로 가결 처리됐습니다. 탄핵안에는 박 대통령이 최순실 씨를 비롯한 비선조직을 통해 국가 정책을 결정하고 국가기밀 자료를 유출하는 등, 대의민주주의를 비롯한 헌법 기본원칙을 위반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대기업에 기부를 강요한 내용, 2014년 세월호 참사 때 국민의 안전을 지키지 못한 대통령의 헌법적 직무 유기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헌법재판소는 6개월동안 탄핵안을 심의한 후 최종 판결을 내릴 예정입니다.

world.kbs.co.kr

 

Explosion at military base injures 23 soldiers.

오늘 한국시간으로 오전 울산의 한 군부대에서 폭발 사고가 났습니다. 현역 군인 23명이 다쳤는데 이 가운데 2명은 중상입니다.

An explosion at a military base in South Korea’s southeastern city Tuesday injured 23 soldiers. The blast of unknown cause took place at around 11:47 a.m. at a training camp for reservists in Ulsan, some 410 kilometers southeast of Seoul, according to the authorities. The injured soldiers, some of whom were burned, were taken to nearby hospitals. No casualties were reported. No training took place at the time of the incident, according to authorities. All the injured were soldiers on active duty, mostly in their early 20s.

화요일 오전 11시 47분쯤 울산시 북구 신현동 53사단 예하 예비군훈련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폭발은 시가지 전투장 모형 가운데 한 모의건물에서 일어났으며, 당시 전투장 옆을 지나거나 주변에 있던 현역 군인 23명이 다쳤습니다.이 가운데 두 명은 전신 2도 화상을 입어 중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나머지 21명은 얼굴이나 등에 화상을 입거나 폭발 충격으로 고막이 파열되는 등의 부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해당 군부대는 울산 동구와 북구지역 예비군훈련장이지만, 사고 당시 예비군 훈련은 없어 부상자는 모두 현역 군인으로 파악됐습니다.

news.sbs.co.kr

 

Koreans hold candlelight vigil in celebrative mood over Park’s impeachment

박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탄핵축하 분위기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Braving cold weather, protesters took to the streets demanding Park’s imminent resignation for the seventh week, but this time, a much more festive mood was felt as the National Assembly approved an impeachment motion for Park a day earlier. Last Saturday, about 1.7 million protesters, estimated by organizers, held a rally in central Seoul, on this day, about 500,000 protesters gathered in central Seoul. Demonstrators continued to protest in a peaceful and orderly manner, without major clashes with police calling on Park to immediately step down from her post, saying that the Constitutional Court should also approved it.

시위대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대통령의 사임을 요구하며 거리로 나섰지만, 전 날 있었던 탄핵안 가결로 행사는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지난 토요일, 주최측 추산 약 170 만 시위대가 집결한 데 이어, 이 날은 약 50 만 시위대가 서울 도심에 모였습니다. 시위대는 헌법재판소가 탄핵안을 승인해야 한다고 외치며 경찰과 큰 충돌없이 평화롭고 질서 있는 방식으로 7번째 시위를 이어갔습니다.

english.yonhapnews.co.kr

 

Suspects confirmed Choi Soon-sil was Power Behind Park’s throne.

국정농단의 용의자들이 최순실이 실세였다고 증언했습니다.

The National Assembly on Dec. 7, questioned suspects in the corruption scandal that has engulfed Pres. Park, but the central figure, her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dodged the summons. Cha Eun-taek, a promo director, claimed he wrote a report for Choi on “creative culture” and later that it was included in a speech delivered by pres. Park. Ko Young-tae, who headed one of the foundations Choi established and Jung Hyun-sik, who led the K-Sports said that Choi gave orders before presidential aides called.

국회는 7일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박대통령의 오랜 친구이자 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이 출석하지 않은 가운데, 주변 인물들을 조사했습니다.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은 그가 최순실을 위해 작성한 창조 문화 보고서가 대통령의 연설문에 들어갔다고 증언했습니다. 최신실이 설립한 재단을 관리하던 고영태, 정현식은 청와대 비서관들로부터 지시가 오기 전에 최순실에게 같은 지시를 받곤 했다고 밝혔습니다.

english.chosun.com

 

Comfort woman statue came to Washington DC

‘워싱턴 평화의 소녀상’이 공개되었습니다.

A ceremony held at the Sylvan Theater, an amphitheater at the National Mall, on Dec. 10 to welcome the comfort woman statue to Washington with more than 100 Korean-Americans attended. David Do, director of the city’s Office on Asian and Pacific Islander Affairs who actively cooperated with the welcome ceremony. While it has been about a month since the comfort woman statue arrived in Washington, the search continues for its permanent home. The Washington Peace Statue Raising Committee said that it is contacting universities, churches and other major organizations in the city that might be willing to host the statue.

10일 오후 ‘내셔널 몰’ 안 야외공연장인 실번 시어터에서100여명의 재외 동포들이 참가한 가운데 ‘워싱턴 평화의 소녀상 환영식’이 열렸습니다. 이번 소녀상 환영식 개최는 워싱턴 시 아시아·태평양 주민국의 데이비드 조 국장이 적극 협조하였습니다. 소녀상은 워싱턴에 도착한 지 한달가량 됐지만, 영구적으로 설치할 곳을 아직 찾지 못했습니다. ‘워싱턴 소녀상 건립 추진위’는 소녀상의 영구 설치 장소를 찾기 위해 대학과 교회 등 워싱턴 내 주요기관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englis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