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PARK Jung-woo 박정우

Cast :KIM Nam-gil 김남길, KIM Myung-min 김명민, MOON Jeong-hee 문정희, KIM Young-ae 김영애

Release Date: 2016. 12. 07

The first Korean film dealing with the disaster of nuclear power came out last Wednesday. “Pandora” directed by  PARK Jung-woo in a tale of a nuclear power plant in a Korean town that begins to meltdown following an unexpected earthquake. For today’s voko cinema, we will look into Korean disaster blockbuster “Pandora” which attracted more than 154,700 audience only at the first day of its release.

지난 수요일 한국 최초로 원전 재난을 주제로 한 영화가 개봉했습니다. 박정우 감독의 “판도라”인데요, 영화에선 지진으로 원전이 폭발해 방사능이 누출되면서 한반도는 혼란에 휩싸이고 국민들이 그나마 믿었던 정부마저 우왕좌왕합니다. 오늘 보코시네마 시간에는 개봉 첫날 15만4700여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판도라”소개합니다.

A nuclear power plant is built in a peaceful small town in South Korea. All residents praise the nuclear power station for bringing new jobs and life to the quiet town except Jae-hyuk who lost his father and a brother due to coolant exposure accident while working on the nuclear power plant.

대한민국 평화로운 한 마을에 원자력발전소가 지어졌습니다. 모든 마을 주민들은 발전소때문에 생긴 일자리로 신나 있지만, 재혁은 원자력발전소 공사 중 형과 아버지를 잃을 터라 그곳에서 일하는 게 싫습니다.

But now, he is forced to work in the station against his will. Nuclear power plant gradually corrodes, and one day, with an unexpected earthquake, old pipes in the nuclear power plant break and hydrogen gas explodes. To stop the atomic explosion, Jae-hyuk goes into the nuclear power plant to save his beloved people. Will he save the ones he loves from the disaster? Will he come back alive?

결국 가족의 생계를 꾸려나가기 위해 원자력발전소에서 일을 하게 되는 재혁… 하지만 역대 최대 규모의 강진에 이어 원자력 폭발 사고까지 예고 없이 찾아온 초유의 재난 앞에 한반도는 일대 혼란에 휩싸이고 맙니다. 방사능 유출의 공포는 점차 극에 달하고 최악의 사태를 유발할 2차 폭발의 위험을 막기 위해 발전소 직원인 ‘재혁’과 그의 동료들은 목숨 건 사투를 시작합니다.

“Pandora” was directed by “Deranged” (2012) director PARK Jung-woo, starring a lot of famous Korean actors including KIM Nam-gil, KIM Myung-min, MOON Jeong-hee, KIM Young-ae and JUNG Jin-young. KIM Nam-gil of “The Pirates” plays Jae-hyuk who rushes into the accident scene to save his family, while KIM Young-ae of “The Attorney” takes role of his mother. Also, JUNG Jin-young of “King and The Clown” performs a plant director who tries to stop the disaster, while KIM Myung-min of “Proof of Innocence” does guest appearance as a president.

영화“연가시”의 박정우감독이 매가폰을 잡은 “판도라”에는  김남길, 김명민, 문정희, 김영애,  정진영 등 충무로의 믿고 보는 배우들 총출동합니다. 가족을 살리기 위해 원전사고현장으로 뛰어드는 재혁역은 “해적: 바다로 간 산적” 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준 김남길이 맡았으며, 그의 엄마역은 베테랑 여배우 김영애,  “왕의 남자”의 정진영이 재난을 막기위해 고분분투하는 원자력발전소 소장, 그리고 무능력한 대통령역은 배우 김명민이 맡았습니다.

Disaster blockbuster “Pandora” has raised USD 600,000 through crowdfunding for the first time in domestic film history. The film launched its campaign on the biggest crowdfunding platform in Korea, Wadiz on November 3rd, and has raised USD 600,000 in thirteen days as of November 17th, which is the maximum amount permitted by law in the investment type of crowdfunding.

“판도라”는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에서 영화 부문 최초로 7억 원을 모집하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는데요. 지난 11월 3일 사상 최초로 국내 최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와디즈를 통해 리워드형과 투자형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대형 스케일의 펀딩 프로젝트를 오픈했으며, 17일 투자형 크라우드 펀딩 법정 최고액인 7억 원을 모집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Notably, “Pandora” became the first Korean title to be presold to Netflix this year when the online streaming giant picked up all of the film’s distribution rights outside of Korea. The film inspired from Pandora story in Greek mythology. It released on Dec 7th in Korea and be simultaneously released all around the world on the distribution platform early next year. “Pandora” takes No 1 place at Korean box office this week.

그리스 신화 속에서 열지 말았어야 할 상자를 열어 재앙을 안겨준 ‘판도라’의 이야기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영화 “판도라”는 넷플릭스와 월드와이드 배급 계약을 체결하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넷플릭스가 해외 판권을 사전에 구매해 전 세계 배급을 결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7일 개봉한 후 현재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판도라”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서비스 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