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wmakers Questioned Choi Soon-sil in Jail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특조위가 구치소에서 최순실을 조사했습니다.

Lawmakers investigating the massive corruption scandal that has engulfed President Park Geun-hye questioned her longtime crony Choi Soon-sil in jail on Dec. 26 for approximately 2 hours 30 minutes. Choi has so far refused to appear in several National Assembly hearings probing the scandal that has brought down Park, so lawmakers eventually decided to question her in jail instead. In the face of overwhelming evidence, she has denied even knowing the Cheong Wa Dae secretaries and presidential chief of staff accused of eagerly smoothing her path to wealth and influence at Park’s orders.

26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서울구치소 수감동에서 최씨를 만나 2시간 30여분에 걸쳐 비공개로 접견 조사를 했습니다. 최씨가 국회 청문회에 수차례 불응한 이후 국회가 이날 구치소청문회를 열었지만 최씨가 출석하지 않으면서 비공개 조사로 전환되었습니다. 부인하기 어려운 증거앞에서도 최씨는 국정농단과 관련된 의혹과 공소장에 명시된 혐의를 부인하였고, 심지어 대통령과 본인 사이에서 전달자 역할을 하던 청와대 비서관들 마저도 모른다고 답했습니다.

english.chosun.com

 

Korean diplomat dismissed for sexually abusing teenager in Chile.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국내로 소환된 전 칠레 주재 외교관 박모 참사관에 대해 파면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South Korea’s foreign ministry decided to dismiss a diplomat on Tuesday for sexually assaulting a teenage girl in Chile. The decision was made by a seven-member disciplinary committee at the ministry, according to ministry officials. The official, surnamed Park, who worked at Korea’s embassy in Chile returned home last week. He admitted to harassment charges of making improper physical contact with the 14-year-old girl in September while teaching her Korean. Tipped off by the girl, a Chilean television channel filmed and broadcast the diplomat’s sexual harassment of another woman who was posing as a teenage girl receiving a Korean language lesson.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징계위원회가 열렸고, 7명의 위원은 박 참사관의 혐의를 확정하는 데 문제가 없고 외교관으로서 미성년자에 대한 성추행은 선처의 여지가 없다고 판단, 파면을 의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칠레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하며 공공외교를 담당한 박 참사관은 지난 9월 14살 안팎의 현지 여학생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성추행을 하였고, 첫 피해 여학생 측의 제보를 받은 현지 방송사가 다른 여성을 박 참사관에 접근시켜 함정 취재를 벌인 과정에서 12월 초 박 참사관이 신체 접촉을 시도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전파를 탐으로써 칠레인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english.yonhapnews.co.kr

 

LG Group and KT announced withdrawal of membership from FKI

LG그룹과 KT가 전경련을 공식 탈퇴합니다.

LG Group and KT Corp. on Tuesday announced their withdrawal of membership from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FKI), becoming two of the first major conglomerates to do so following the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close friend Choi Soon-sil. Many believe the FKI may very well be dissolved following the departure of Samsung and LG, and many others are expected to follow suit. Earlier reports have noted Samsung alone accounts for 25 percent of FKI’s annual budget of some 40 billion won, while the top 10 business groups, including Samsung, provide about 20 billion won or half of FKI’s annual membership income.

LG그룹은 올해 말로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탈퇴키로 하고, 최근 전경련에 이 같은 방침을 공식 전달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에 개입된 회원사 중 탈퇴는 LG그룹이 처음입니다. 이날 LG의 탈퇴 선언 이후 KT도 전경련에 탈퇴 의사를 공식 전달했습니다. 이달 초 국회 청문회에서 탈퇴 의사를 표명한 삼성과 SK 등도 탈퇴를 위한 절차를 밟고 있는 중입니다. 해체 위기에 놓인 전경련은 이달 들어 여러 차례 긴급회의를 열고 쇄신방안 마련에 나섰으나, 주요 회원사들의 참여 저조로 애를 먹고 있습니다.

english.yonhapnews.co.kr

 

At Yongsan US military base, pollutants were found 500 times of normal levels.

용산미군기지 주변 지하수에서 기준치 500배 이상의 오염물질이 검출되었습니다.

Seoul government announced on Dec. 19 that benzene levels were found as high as 8.8㎎/ℓ in underground water around Noksapyeong Station – over 587 times the standard level of 0.015 ㎎/ℓ. Near Camp Kim, TPH were detected at levels as high as 768.7 ㎎/ℓ, or 512 times the standard level of 1.5 ㎎/ℓ. Since 2004, Seoul government has worked to clean them up by pumping up underground water – but the inability to eliminate the source within the base has led to continued contaminant detection on an annual basis. The city and environment groups are now demanding tha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make public the results of its three surveys of the base’s interior in 2015 which have not been released.

서울시 지난 19일 발표에 따르면, 녹사평역 근처에서 벤젠이 최고 8.811㎎/ℓ로 기준치인 0.015㎎/ℓ의 587배가 넘게 검출됐고, 캠프킴근처에서 석유계총탄화수소가 최고 768.7㎎/ℓ 검출됐는데, 이는 기준치인 1.5㎎/ℓ의 512배에 이릅니다. 서울시가 2004년부터 한 해 5억여원의 비용을 들여 정화하고 있지만, 내부기지 조사가 불가능해 오염원을 원천 제거하지 못해 매년 오염된 지하수가 검출되고 있습니다. 이에 서울시와 환경단체는 환경부가 지난 2015년 3차례 실시 후 아직 공개하지 않은 기지 내부 조사 결과를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englis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