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is the last voko cinema of 2016! Time goes by so fast! For this special occasion, we prepared the Top 5 most beloved films in Korea. This year has been a big success for the Korean movie industry. 4 of the most popular films in Korea this year were Korean ones. Let’s start counting down the Top 5 films in 2016 in Korea!
2016년을 마무리하는 올해의 마지막 보코시네마 시간을 위해 “2016 인기영화순위 ”를 알려드립니다. 올 한해는 유난히도 한국영화가 강세였는데요, 지금부터  2016년 한국에서 가장 받은 사랑을 받은 영화 다섯편을 소개합니다!

A Korean thriller, “The Tunnel” directed by KIM Seong-hun, starring HA Jeong-woo, BAE Doo-na and OH Dal-soo, which features a man’s desperate struggle, trapped inside a tunnel and people’s reactions about this incident, took 5th place.

집으로 가는 길, 갑자기 무너진 터널 안에 고립된 한 남자와 그의 구조를 둘러싸고 변해가는 터널 밖의 이야기를 그린 김성훈감독의 “터널”이 2016년 박스오피스 5위를 차지했습니다. 영화 “터널”은 하정우, 배두나,오달수가 출연했습니다.

Jung-soo, an ordinary car dealer, is on his way home with a birthday cake for his daughter. As he drives into a tunnel, an unbelievable thing happens: the tunnel collapses on him. Minutes later, he realizes that he is completely caught in between the debris. The situations outside of the tunnel show the different faces of the Korean society, including the media’s overreaction on a hot issue, corruption of the Korean construction industry, the incompetent and bureaucratic government, etc.

자동차 영업대리점의 과장 정수, 큰 계약 건을 앞두고 들뜬 기분으로 집으로 가던 중 갑자기 무너져 내린 터널 안에 홀로 갇히고 맙니다. 영화 “터널”은  ‘정수’의 구조를 둘러싼 터널 밖의 상황은 한국 사회의 단면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데요, 특종 보도에 혈안이 된 언론들과 부실 공사로 물의를 일으킨 시공 업체, 그리고무능력한 정부 고위 관계자들까지, 현실 세태를 리얼하게 풍자합니다.

The Korean film “The Age of Shadows” was a contender for the 89th Academy Awards for best Foreign Language Film. It tells the story of a Korean Japanese spy and Korean independence fighter in 1920s. “The age of shadows” starring SONG Kang-ho and GONG Yoo, which accumulated an audience of more than 7.500.000, took 4th place in the 2016 Korean box office.

제89회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 영화부문 한국 출품작으로 선정된 김지운감독의  “밀정”이  4위를 했습니다. 송강호, 공유가 주연했으며, 관객수 7백5십만명을 동원했습니다.

LEE Jeong-chul is a talented, high-level, Korean-born Japanese police officer working in the 1920’s under the colony of Japan . He approaches KIM Woo-jin, the No2 man in a group of resistance fighters, with the purpose of gathering intelligence on the group, hiding his true identity. Quickly noticing LEE’s identity, however, Kim asks him to help with the group’s plan to bring in explosives from Shanghai to destroy key Japanese facilities in Seoul.

조선인 출신 일본경찰 이정출은 무장독립운동 단체 의열단의 뒤를 캐라는 특명으로 의열단의 리더 김우진에게 접근하고, 한 시대의 양 극단에 서 있는 두 사람은 서로의 정체와 의도를 알면서도 속내를 감춘 채 가까워집니다. 의열단은 일제의 주요 시설을 파괴할 폭탄을 경성으로 들여오기 위해, 그리고 일본 경찰은 그들을 쫓아 모두 상해에 모입니다.

There is only one non-Korean movie among this year’s top 5 films: the American blockbuster “Captain America: Civil War” directed by Anthony Russo and Joe Russo, and starring Chris Evans,  Robert Downey Jr and  Scarlett Johansson. It took 3rd place, attracting more than 8,700,000 in South Korea. The story is that political interference in the Avengers’ activities causes a rift between former allies Captain America and Iron Man.

2016 인기 영화 중에 한국영화가 아닌 게 유일하게 한 편 있습니다. 헐리우드 블럭버스터 “캡틴 아메리카:시빌워”가 한국에서 개봉 후8백70만 관객을 동원하며3위을 차지했습니다. 크리스 에반스, 로버트 다우니 쥬니어, 스칼렛 요한슨이 출연한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는 어벤져스가 유엔의 산하 기구로 들어가야 한다는 법안이 제출되는데 이에 반대하는 캡틴 아메리카와 찬성하는 아이언맨과의 대립, 이를 중재하는 새로운 히어로, 그리고 새로운 빌런들의 이야기입니다.

“A Violent prosecutor” starring HWANG Jung-min and GANG Dong-won took 2nd place in the 2016 Korean Box office. The film directed by LEE Il-hyung was viewed by more than 9,700,000 people.

올해 한국 박스오피스 2위는 황정민, 강동원 주연의 “검사외전”이 차지했습니다. 이일형 감독이 매가폰을 잡은 “검사외전”은 누적관객수 9백70만명을 동원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Prosecutor Jae-wook, specialized in violent crimes, detests criminals and doesn’t give a damn about their human rights. One day, while interrogating Jin-seok, a suspect looking insincere, Jae-wook loses his temper again and beats him. The next morning, he finds Jin-seok dead and Jae-wook is charged with murder and arrested. In prison, Jae-wook meets a handsome, petty criminal, Chi-won, and finds clues about the scheme which put him in prison.

거친 수사 방식으로 유명한 다혈질 검사 ‘변재욱’ 취조 중이던 피의자가 변사체로 발견 되면서 살인 혐의로 체포된 후 감옥에 가게 됩니다. 그 곳에서 허세남발 꽃미남 사기꾼 ‘치원’을 우연히 만나 누명을 벗을 작전을 펼치는 이야기입니다.


The most popular movie in 2016 in Korea is “Train to Busan” directed by YEON Sang-ho, starring
GONG Yoo, KIM Jung-hee and MA Dong-seok, by attracting an audience of more than 11,600,000. This movie features that a mysterious viral outbreak that pushes Korea into a state of emergency. Those on an express train to Busan, a city that has successfully fended off the viral outbreak, must fight for their own survival.

올해 한국에서 제일 흥행한 영화는 연상호 감독의 “부산행”입니다. 불평등을 주제로한 액션 공포물로 한국뿐만 아니라 몬트리올을 비롯한 세계 곳곳에서 초청 상영되며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공유, 김정희, 마동석 등이 출연한 한국판 좀비영화 “부산행”은 1160만 관객을 동원하며 당당히  2016년 한국 박스오피스 1위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Train to Busan” is about a divorced workaholic, Seok-woo, who is on the train with his daughter. Barely out of the gate, the train has suddenly become the setting for a series of savage attacks that turn the crazed passengers into zombies. These zombies swept away Korean theaters this summer!

영화 “부산행”은  중독에 빠진 이혼남 석우가 딸과함께 기차에 오르면서 이야기가 시작되는데요, 기차가 출발한지 얼마 되지 않아 어떤 야만인들에게 공격을받게되고 기차에 있던 승객들이 온통 좀비로 변해 버리는 내용으로 올 여름 극장가를 평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