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s held anti-president rallies on New Year’s Eve
박근혜 대통령 퇴진 시위가 새해 전야에도 이어졌습니다.

South Koreans came out in droves across the nation on Dec. 31, for a rally to call for beleaguered President Park Geun-hye to resign amid a damaging scandal. The New Year’s Eve rally at Seoul’s Gwanghwamun Square was the 10th of its kind in the capital. The organizers estimated some 800,000 people had gathered as of 8 p.m. Police said about 60,000 people were assembled as of 9 p.m. The protesters demand Park, impeached over a corruption and influence-peddling scandal and also demand that she face a probe over suspicions that she let Choi meddle in critical state affairs, including high-level government appointments, and profit by exploiting her ties to the president. Similar rallies were also held in other major cities, including Gwangju, Busan and Ulsan.

지난 12월 31일, 매년 신년맞이 행사가 열리는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주최측 추산 80만, 경찰측 추산 6만의 인파가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외쳤습니다. 시위대는 헌재가 박대통령 탄핵안을 인용 판결할 것과 특검이 박대통령의 오랜 부패와 비선실세의 국정개입을 조사할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같은 날 광주, 부산, 울산 등 전국 각지에서도 시위가 있었습니다.

http://english.yonhapnews.co.kr

 

First Hearing on Park’s Impeachment Case Ended in 9 Minutes.
탄핵심판 첫 변론이 대통령 불출석으로  9분 만에 종료되었습니다.

The Constitutional Court held the first hearing on President Park Geun-hye’s impeachment case on Tuesday. The hearing that began at 2 p.m. ended only after nine minutes as President Park did not show up. The court is scheduled to hold its second hearing on Thursday. If Park does not appear again, the court can proceed with deliberations without the accused. The court requested former presidential aides Ahn Bong-geun and Lee Jae-man, as well as Cheong Wa Dae officials Yoon Jeon-chu and Lee Young-sun to appear as witnesses for the Thursday hearing. The first hearing was attended by eleven people from the parliament’s impeachment committee and nine from Park’s defense team.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의 첫 변론이 피청구인인 박 대통령이 출석하지 않아 개정 9분 만에 종료됐습니다. 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는 3일 오후 2시 박 대통령 탄핵심판 첫 재판을 열고 대통령의 불출석 사실을 확인한 뒤 5일 2차 재판을 열기로 결정했습니다. 첫 변론에 당사자가 나오지 않으면 변론을 진행할 수 없다는 헌법재판소법에 따른 것입니다. 당사자에게 자신의 입장을 밝힐 기회를 충분히 준다는 취지인데 두 번째 재판에서도 당사자가 나오지 않으면 재판은 그대로 진행되기 때문에 본격 변론의 시작은 오는 5일 2차 변론이 될 전망입니다.
http://world.kbs.co.kr

 

Korea’s pension fund chief formally arrested in corruption probe
문형표 국민연금 이사장이 긴급 구속되었습니다.

Special prosecutors on Saturday formally arrested South Korea’s state-run pension fund chief in their investigation into a widening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President Park Geun-hye and her friend. One of corruption allegations was that Park colluded with Choi to strong-arm Samsung and other local conglomerates into donating some tens of millions of dollars to two nonprofit foundations controlled by Choi. Moon Hyung-pyo, chief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NPS), is accused of pressuring the state fund to back a major merger deal between Samsung subsidiaries on behalf of the presidential office when he was health minister last year.

복지부 장관이던 지난 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지도록 부당한 압력을 가한 혐의입니다. 특검팀은 문 전 장관 신병을 최장 20일간 확보한 것을 계기로 두 회사 합병 찬성과 삼성의 ‘비선 실세’ 최씨 ‘특혜 지원 의혹’ 사이의 연관성을 규명하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문 전 장관은 특검 조사에서 찬성 결정을 사실상 지시했으며, 청와대 측과 논의해 사실상 지시를 받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복지부 실·국장급 간부 인사들은 특검 조사에서 ‘문 전 장관이 합병 찬성 결정을 끌어내는 데 소극적인 간부에게 퇴진을 요구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http://english.yonhapnews.co.kr

 

Choi Soon-sil’s daughter ordered to turn in passport
정부가 최순실의 딸 정유라에게 여권반납명령을 직접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ordered the daughter of Choi Soon-sil, the woman at the center of a massive presidential scandal, to turn in her passport in a bid to pressure her to return home and face an investigation, diplomatic sources said Jan. 2. Chung Yoo-ra was arrested in the northern Danish city of Aalborg on Jan. 1, on charges of illegal stay. She is suspected of receiving favors from a Seoul-based college in the admissions process and on tests by taking advantage of her mother’s ties to the president.

3일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덴마크 주재 최재철 대사와 담당 영사는 2일 덴마크 올보르에서 체포·구금된 정씨를 면담하고 여권반납명령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씨는 귀국하면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이나 재학 중 학사 비리 혐의에 관해 우선 수사를 받을 전망입니다. 하지만 정씨가 법원 결정에 불복, 항소할 뜻을 내비친 데다가 덴마크 검찰이 한국 정부로부터 정씨에 대한 최종적인 인도 요구가 오더라도 실제 인도 여부에 대해선 다시 법적 검토 후에 결정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정씨의 국내 송환이 지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http://www.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