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l museum pushes ahead with exhibit to show Chun Kyung-ja’s ‘Beautiful Woman’
고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가 26년 만에 일반에 공개됩니다.

“Beautiful Woman” by late South Korean artist Chun Kyung-ja (1924-2015) is to be shown to the public for the first time in 26 years, a national museum of art said Tuesday. The Gwancheon branch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MMCA) will unveil the controversial painting in its upcoming exhibition “CRACKS in the Concrete” that shows artwork by 100 acclaimed Korean artists of the 20th century. It is first unveiled to media on Tuesday and will be to the public starting Wednesday. The museum said it decided to exhibit the painting because it is its duty to show its collection and that many people wanted to see the controversial painting in person.

국립현대미술관은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19일부터 과천관에서 열리는 ‘소장품전: 균열’을 통해 미인도를 공개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미인도는 1991년 국립현대미술관 ‘움직이는 미술관’ 전시에 처음 공개된 이후 26년 만에 일반에 공개되는데요. 당시 천경자 화백은 “내가 낳은 자식을 모를 리가 있나. 내 그림이 아니다”고 주장했고, 미인도는 20년 넘게 위작 논란에 시달려왔습니다. 한편, 국립현대미술관은 미인도를 궁금해하는 국민이 많다는 점과 소장품 공개가 미술관의 의무라는 점을 고려해 작품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http://english.yonhapnews.co.kr/

 

 

Actress Lee Young-ae of ‘Saimdang’ donates 150 mln won to low-income new mothers.
신사임당 “이영애”가 저소득층 산모를 위해 1억5천만원을 기부했습니다.

Actress Lee Young-ae has donated 150 million won (US$131,984) to a local hospital in Korea to help new mothers of low-income families, the hospital said Tuesday. Cheil General Hospital in central Seoul revealed that Lee has made donations on several occasions, asking that the money be used for those mothers. The actress gave birth to her twin babies in the hospital, one of the largest maternity clinics in the country, in February 2011. She has since paid attention to the work of helping new mothers and their babies. This is not the first time that she has attracted media attention for her philanthropic activities. In February 2014, she donated 100 million won to a Taiwanese mother who happened to give birth to a baby after she accidentally fell during her trip to Seoul.

서울 제일병원은 이영애가 지난달 5천만 원을 포함, 지금까지 총 1억5천만 원을 저소득층 산모를 위해 써달라며 쾌척했다고 18일 밝혔는데요. 이 기부금은 ‘이영애 행복맘 의료비 지원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저소득층, 소외계층, 다문화가정의 임신부와 미혼모, 그들의 아기 등에 지원되고 있습니다. 지난 2011년 제일병원에서 아들, 딸 이란성 쌍둥이를 출산한 이영애는 이후 산모들을 돕는 일에 관심을 기울여왔는데요. 지난 2014년에는 서울에서 사고로 예정일보다 두달 먼저 태어난 대만 아기를 위해 병원비 1억원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http://english.yonhapnews.co.kr/

 

 

Singer Junggigo reveals album playlist
가수 정기고가 오는 20일 정규앨범으로 컴백을 확정했습니다.

K-pop singer Junggigo revealed tracks from his first solo album, which will be released on Apr. 20. The entire tracklist of his album “Across the Universe” was posted on his agency Starship Entertainment’s official Facebook account. The titles and collaborators of 11 tracks are shown on the list. “Across the Universe” has been highly anticipated because of the “dream team” including Chanyeol from popular boy band EXO, Zion T, Crush, Dean, Paloalto and Sik-K. Junggigo released one track, “Let me love you,” a duet with Chanyeol, on Feb. 23. The song topped Korean charts and placed second on Chinese music chart QQ Music the same day.

최근 공식 SNS 계정을 통래 정기고의 새 앨범 재킷 이미지를 공개했는데요, 해당 이미지에는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라는 타이틀이 적혀있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가수 정기고는 지난 2월23일에  엑소 ‘찬열’과의 콜라보레이션 싱글 ‘렛 미 러뷰”를 발표한 후 한 중 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음원 강자로서의 저력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http://www.koreatimes.co.kr/

 

 

Cardinals’ Oh Seung-hwan earns 1st save of season.
세인트루이스에서 오승환이 시즌 첫 세이브를 냈습니다.

Oh Seung-hwan of the St. Louis Cardinals has picked up his first save of the 2017 season. Oh gave up an earned run in a shaky ninth inning against the Pittsburgh Pirates but still preserved a 2-1 win at Busch Stadium in St. Louis on Monday (local time). Working on a 2-0 lead, Oh got David Freese to fly out to center to open the ninth inning but gave up a single to Josh Bell. Francisco Cervelli grounded out back to the pitcher. An out away from a scoreless inning, Oh then gave up a pinch-hit double to Gregory Polanco as the Pirates cut the deficit in half. The South Korean right-hander avoided further damage as John Jaso grounded out to first.

오승환은 지난 월요일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츠버그와의 홈 경기에서 팀이 2-0으로 앞선 9회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안타 2개를 맞고 1점을 줬습니다.  첫 타자 데이비드 프리즈를 4구 만에 중견수 뜬 공으로 잡은 오승환은 조시 벨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으나 후속 프란시스코 서벨리를 투수 땅볼로 요리했습니다. 2사 2루에서 등장한 대타 그레고리 폴랑코에게 빠른 볼을 던졌다가  2루타를 맞고 실점했고, 계속된 동점 위기에서 존 제이소를 1루수 땅볼로 처리해2-1 승리를 지키면서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20번째 세이브를 수확했습니다.

http://english.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