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 RYU Seung-wan류승완

Cast :HWANG Jung-min황정민, SO Ji-sub소지섭, SONG Jung-ki송중기, LEE Jung-hyun이정현

Release Date: 2017. 07.

In today’s voko cinema, we will introduce “The Battleship Island ” directed by RYU Seung-wan, which depicts the stories of Korean workers attempting to escape after being forced into Japanese factories during the Japanese colonization.

오늘 보코시네마 시간에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류승완감독의군함도 소개하겠습니다.

Hashima Island in Japan is called ‘The Battleship Island’, resembling the shape of a warship. The island has a shadow of its dark history because it was a place where 400 Koreans attempted to escape after being forced into Japanese factories during World War II rule. For today’s voko cinema, we will introduce director RYU Seung-wan’s recent work, “The Battleship Island” which is a must-see-movie this summer.

일본의 하시마 섬은  군함 모양을 닮아군함도 불립니다. 섬은 어두운 역사의 그림자를 안고 있는데요. 일제 강점기,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목숨을 걸고 400 조선인들이 탈출시도를 했던 곳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보코시네마시간에는  2017 7 기대되는 하나의 작품, 류승완 감독의군함도 소개하겠습니다.

Movie Trailer 군함도

At the time of World War II, Mitsubishi was one of the Japanese war crime companies which manufactured military weapons including the A6M “Zero”, a long-range fighter aircraft. The background of the movie is not a simple and popular subject since a representative war crime company forced into work thousands of Koreans and other Asians against their will by creating a lot of victims. The movie, “The Battleship Island” gives a historical message not only to Koreans but also to people in the world.

2차세계대전 당시 미쓰비시는 일본군 유명 전투기인 제로센(0 함상전투기) 생산하는 대표적 군수물자 생산업체였습니다. 영화속 배경이 흔하고 단순한 소재가 아닌, 전쟁범죄기업이 조선인을 강제동원해 수많은 희생자를 발생시킨 군함도를 배경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영화가 역사로서의 가치를 더해 한국사회뿐 아니라 국제사회에 던지는 메세지가 것이라 생각됩니다.

The argument wrapping this Japanese island is very controversial since the Japanese government asked to register Hashima Island as a world heritage site on UNESCO.  While this is a great heritage of modern industrialization in the Japanese history, for Koreans this island is hell where so many people lived and died as slaves. The surviving war victims have been frustrated with the Japanese government’s attitude of denying the dark part of history by distorting the truth.

최근 유네스코 등재로 불거진 군함도의 진실에 관한 일본과 우리의 대립은 여전히 첨예합니다. 일본에게 그곳은 근대 산업화 발전을 이룬 찬란한 유산 하시마섬이지만 우리 한국인들에겐 그곳은 강제로 끌려가 노예처럼 일하다 죽은 한맺힌 이들의 지옥섬입니다.  강제징용의 아픈역사를 숨기고 군함도를 메이지시대의 산업유산으로 유네스코에 등재한 일본정부의 역사부정과 진실을 왜곡하는 행위에 생존한 희생자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The Battleship Island” is a big scale movie dealing with historical facts and characters in the 1940’s during the Japanese colonisation on Hashima Island in Japan. Also, the casting is remarkable with a bunch of famous Korean actors and actresses including HWANG Jung-min, SO Ji-sub, SONG Joong-ki.

영화군함도  전쟁 조선인 강제징용자 탈출스토리를 다룬 만큼 스케일이 영화이며, 캐스팅 또한 역대급입니다. 황정민,소지섭,송중기 말하지 않아도 팬들을 열광시키는 한국영화계의 톱스타와 함께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In the movie, HWANG Jung-min played ‘LEE Kang-ok’ who used to be in charge of Kyungsung Hotel music group and fooled by the sweet word that he would send him to Japan. SO Ji-seop plays CHOI Chil-seong, a gang member hanging around Jongro district in Seoul. Actor SONG Jung-ki plays a secret agent of Korean independence resistance who hid on the island to rescue his colleagues.

극중에서 황정민은 일본으로 보내준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오게 경성 호텔 악단장이강옥 맡았으며, 소지섭은 당시 종로 일대를 주름잡았던 건달인최칠성 연기합니다. 송중기는 주요 독립운동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군함도에 잠입하는 독립군 박무영을 맡았습니다.

On the other hand, actress LEE Jung Hyun who succeeded to act “Mrs Jung’ in the movie of The Admiral: Roaring Currents in 2014, transformed into a tough Korean woman by studying history and learning dialect, paying attention not to miss any details. Moreover, she lost 5 kg for this character weighing just 36.5 kg during shooting. Surprisingly, she was able to carry out a 5kg gun and digest violent shooting scenes.

한편 배우 이정현이 영화군함도 통해 강인한 조선 여인으로 변신했는데요. 2014명량에서 아픔을 간직한 비운의 정씨 여인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한 이정현이 이번 작품에서 캐릭터를 위해 역사적 자료를 연구한 것은 물론 사투리를 활용해 디테일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노력을 기울였다고 합니다. 또한 작품을 위해 36.5kg으로 체중을 감량하고도 5kg 육박하는 총을 들고, 총격신을 직접 소화하는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쳤다고 전하네요.

“The Battleship Island” directed by RYU Seoung-wan, who is well known for various action films such as “The city of violence”, “The unjust”, “The Berlin file” and “Veteran”,  will be released in July in Korea.

영화군함도짝패” (2006),”부당거래” (2010)”베를린” (2013)”베테랑”(2015) 다양한 액션영화로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가지고 있는 류승완감독의 작품이며 7 개봉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