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 JUNG Byung-gil정병길

Cast :KIM Ok-bin 김옥빈, SHIN Ha-kyun 신하균, KIM Seo-hyun 김서현, SUNG Jun성준

Release Date: 2017. 06.08

“The Villainess” had its world premiere during the “Midnight Screenings” section at the 70th Cannes Film Festival. It received a 4 minute standing ovation due to the actress’s intense action. KIM Ok-bin takes on the role of Sook-hee, who’s an assassin from North Korea, who starts a new life in South Korea that falls in love with two different guys. For today’s voko cinema, we will tell you more about this film “The Villainess”.

영화‘악녀’는 지난 5월에 열렸던 70 국제영화제에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되어 영화가 끝난   4분간 기립박수를 받았습니다. 사랑하는 남자와 얽힌 김옥빈의 강렬한 액션영화, 김병길감독의악녀”, 오늘 보코시네마 시간에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Movie trailer:

After her father was killed on front of her,  a ruthless female assassin named Sook-hee, is taught to be a killer from an early age by a mysterious guy Jung-sang. Grown up Sook hee falls in love with her saver and guardian Jung-sang. They come to South Korea and marry in Seoul. On the first day of honeymoon, Jung-sang is assassinated by the opposite organization and she succeeds to revenge mercilessly.

숙희는 연변 출신으로 어린 시절 눈앞에서 아버지가 살해당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팔려갈 위기에 처하지만, 중상에게 구출되고, 이후 중상의 조직에서 킬러로 길러집니다. 자신을보살펴 중상을 사랑하게 숙희는 중상과 결혼을 하게 되고, 신혼여행으로 서울에 옵니다. 하지만 신혼 첫날밤 중상은 적대조직에 살해당하고, 숙희는 사랑하는 남자의 복수를 위하여 단신으로 뛰어들어 조직을 처절하게 궤멸시킵니다.

South Korean government suggests Sook-hee to become an agent for the national intelligence agency, who promises her freedom after 10 years of service. Sook-hee finds out that she is pregnant with a baby of Jung-sang and accepts this offer for the baby’s future.

복수를 마친 그녀는 처벌을 받는 대신 국가정보원에 스카우트되어 새로운 삶을 기회를 얻고, ’10년만 일해주면 자유야. 하지만 가짜처럼 보이는 순간, 그땐 우리가 제거한다라는 제안을 받습니다. 삶의 의미를 잃어버렸던 숙희는 중상의 아이를 임신하였음을 알고, 아이를 위해 제안을 받아들입니다.

After a few years of education and cosmetic surgery, she goes back to the society with her child. She falls in love with a suspicious man next door, and gets married. On the day of the wedding, however, Sook-hee is on a mission to assassinate a man whom she has never thought of.

성형수술과 함께 년간의 교육 끝에 임무를 받고, 아이에 함께 다시 사회에 나간 숙희는 수상한 옆집 남자 현수와 사랑에 빠지고, 결혼까지 하게 됩니다. 하지만 결혼식 당일 숙희는 암살임무를 받게 되고, 타겟은 전혀 생각지도 못한 사람입니다.

This is an action film that contains a revenge for a woman who is raised by a male murder weapon, who finds out the secret and conspiracy and embarks on a bloody quest of revenge. This movie shows the past, present, and figures of people around her. The solid story explains the reason for Sook-hee being a villainess. “The Villainess” was described as a “high-adrenaline tale of fighting, shooting, stabbing and killing interrupted by quiet stretches of backstory and character development” by The Hollywood Reporter.

이렇듯 영화악녀 살인병기로 길러진 여자 숙희가 자신을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벌이는 복수극을 담은 액션물인데요, 영화는 숙희의 과거와 현재, 주변 인물들의 모습을 교차로 보여주며 숙희가악녀 수밖에 없는 명분을 차곡차곡 쌓아가는 탄탄한 스토리가 있습니다.

Actor KIM Ok-bin being the female hitman, who plays the role of Sook-hee and leads the story, shows various aspects such as an ordinary woman in Seoul, a theater actress, and an action warrior who are fluent in the Yeon-byun dialect. KIM Ok-Vin who has prior experience in martial arts skills like hapkido and taekwondo uses a variety of weapons including a motorcycle, a pistol, a rifle, and an ax by presenting an incredible action scene.

숙희 역을 맡아 전반을 이끈 배우 김옥빈은 조선족 사투리를 완벽히 소화하며 사랑에 빠진 서울의 평범한 여성, 연극배우, 액션 여전사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실제 합기도 태권도 유단자인 김옥빈은 오토바이 장면을 비롯해 권총, 장총, 도끼 다양한 무기를 자유자재로 사용하며 현란한 액션신을 선보입니다.

On the other hand, Shin Ha-gyoon plays a role of Jung-sang who raises Sook-hee as a killer while actress KIM Seo-young stars Kwon-sook, an executive secretary of the South Korean secret agency and  Sung-joon appears as Sook’s warm-hearted neighbor, Hyung-soo.

한편 숙희를 킬러로 키운 중상 역의 신하균, 국가 비밀 조직의 간부 권숙 역의 김서형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영화의 무게감을 더했습니다. 성준은 숙희에게 따뜻한 관심을 베푸는 남자 현수로 출연했습니다.

The panorama of Sook-hee’s turbulent life, “The Villainess” is helmed by a filmmaker, JUNG Byung-gil who has a firm handle on action with “Action Boys” in 2008 and “Confession of Murder” in 2012. The movie was released on June 8th in Korea.

킬러 숙희의 파란만장한 삶을 다룬 영화악녀우린 액션 배우다‘(2008), ‘내가 살인범이다‘(2012) 액션 장르에서 두각을 나타낸 정병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한국에서 지난 68 개봉되어 상영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