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LEE Joon-ik 이준익

Cast :LEE Je-hoon이재훈, CHOI Hee-seo 최희서, KIM In-woo김인우, GWON Yool 권율

Release Date: 2017. 06.28

Today’s voko cinema, we will present a biographical period drama, “Anarchist from Colony “directed by LEE Joon-ik which features the life of Korean independence activist PARK Yeol and his lover Fumiko, a Japanese anarchist.
오늘 보코시네마 시간에는 일본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 박열과 그의 애인이자 아나키스트였던 후미코의 일대기를 다룬 작품인 이준익 감독의 영화 “박열”을 소개합니다.

Movie trailer: 

PARK, an anarchist, who was living in persecution, worked as a rickshooter in Tokyo, Japan, and was planning a bombing struggle with other Korean comrades in the so-called “Socialist Fishcake House”. One day,Kaneko Fumiko is impressed by PARK-yeol’s poem “I am a son of a bitch from Joseon” published in a magazine. She visits him directly and makes a proposal to struggle together.

일본 도쿄의 인력거꾼으로 일하며 핍박 속에 살아가던 조선의 아나키스트 박열은 다른 조선 동지들과 함께 이른바사회주의 오뎅집이라는 아지트에서 폭탄테러 투쟁 계획을 벌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잡지에 게재된 박열의 <나는 조선의 개새끼로소이다> 읽고 감명받은 가네코 후미코는 그를 직접 찾아가 같이 동거하며 투쟁하자는 제안을 하고, 둘은 동거 계약을 맺게 됩니다.

The most interesting anarchist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era now fights against the world. In 1923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Koreans who lived in Tokyo were severely exploited by the Japanese. After the Great Kanto Earthquake strikes Japanese islands on Sept 1st, people fall into chaos. To calm down people’s anxiety, Japanese Cabinet decides to arrest Korean men randomly. Among innocent Korean men, the officer Mizno arrests a young man named PARK Yeol as an example. However, PARK instead draws the whole Cabinet into confusion by telling his extreme scheme he had planned with Japanese Anarchist Fumiko; “To Kill the Crown Prince of Japan.”

1923 91 간토 전역을 뒤흔드는 간토대지진이 일어나자 사회가 혼란해지고, 일본 내각은 흉흉한 민심을 달래기 위해 비상계엄을 선포하고 조선인의 폭동 사건을 조작합니다. 자경단이 조선인들을 대량 학살하는 사태에 이르자, 내무대신 미즈노 렌타노는 조선인 불령선인을 잡아들여 사태를 정당화하려 합니다. 박열과 후미코는 형무소로 연행되어 검사의 취조를 받다가 폭탄 입수 계획이 발각되자, 이를 두고 미치노미야 황태자에게 폭탄을 날리려 했다고 고의로 자백합니다.

The film “Anarchist from Colony” depicts the process by which an independent activist, PARK, is accused of assassination of a Japanese prince. His comrade and lover, Kaneko Fumiko, is the other important character of the film. She is with PARK until the moment she is sentenced to death. In this process, the life of the prisoners and low class Japanese class, especially women’s, is shown in details. Japanese women are struggling to be independent human beings in patriarchal countries represented by the Emperor, which also gives a big resonance to those of us living in 2017.

영화 ‘박열’은 독립운동가 박열이 일본 황태자 암살 혐의로 공판을 받는 과정을 담담히 그려냅니다. 그의 동지이자 연인인 가네코 후미코는 사형 선고를 받는 순간까지 박열과 함께했던 인물로, 영화의 다른 주인공인데요, 과정에서 본인이 남긴 옥중수기와 당시의 기록들, 그리고 후대의 연구들은 일본의 하층민, 특히 여성의 삶을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그의 투쟁은 천황으로 대표되는 가부장제 국가에서 명의 독립적인 인간으로 존재하기 위한 것이었고, 이는 2017년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도 울림을 줍니다.

This movie is period drama specialist LEE Joon-ik’s third consecutive biopic, after “The Throne” (2015) and DONGJU; The Portrait of “A Poet”(2016). Director LEE has directed classics such as “King And Clown” (2005) and returned to the box office glory with “The Throne”. Young star LEE Je-hoon is set to take on the titular role as PARK Yeol who is the founder of the Heukdohwe anarchist group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a Korean independence group which sought to assassinate Japan’s Crown Prince Hirohito. LEE started his career in indie films, then went on to appear in commercial films like “The Front Line” (2011), “Architecture 101” (2012) and “My Paparotti” (2013), and television series like “Fashion King” (2012), “Secret Door” (2014) which brought him the Top Excellence Award of SBS broadcasting. Recently he played the CEO of a real estate company, who has the ability to travel through time via a subway in the drama” Tomorrow With You”.

역사극의 달인 이준익감독은 정조의 이야기를 다룬  “사도”, 윤동주 시인의 삶을 보여 동주 이어 이번에는 독립운동가박열 선보입니다. 2005왕의 남자 사극에서 탁월한 감각을 발휘하여 충무로에서 이름을 알린 사도통해 계속 흥행 질주 중입니다. 한편, 충무로 떠오르는 샛별 이재훈이 독립운동가 박열역을 맡았는데요, 그는 초창기에는 주로  인디 영화에서 활동하다, 상업영화고지전건축학101”에서 인기를 얻은 드라마패션왕거쳐,  “비밀의 출연해S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습니다. 최근에는 드라마매일 그대와에서 외모, 재력, 인간미를 갖춘 완벽 스펙의 시간 여행자 유소준역을 맡은 있습니다.

Since its release on June 28, LEE Joon-ik’s latest work, “Anarchist from Colony” has opened to a commanding first place. Over the weekend, about 1.2 million tickets have been sold. In its first five days, the film is well on its way to success. Sliding from 72% its commanding debut, “Transformers”, has stepped down to the second place.

이준익감독의 영화박열 지난 628 개봉 이래 주말을 거치면서   5일간 누적관객 120만명을 동원하며 현재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점유률 72 프로로 반짝 인기를 얻었던 할리우드 블록버스터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2위에 머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