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 HUH Jung허정

Cast : YUM Jung-ah 염정아, PARK Hyuk-kwon박혁권, HEO Jin허진, SHIN Rin-ah신린아

Release Date: 2017. 08.17


A story based on a sound is found all over the world. The heroine of the Greek mythology “Siren” and the German water fairy “Lorelei” are legendary heroes who wreck the ship with beautiful songs. In the Korean traditional fairy tale “Sun and Moon”, a tiger mimics the mom’s voice to catch the children.

리를 소재로 이야기는 세계적으로 근원을 확인할 있는데요. 그리스 신화의 주인공 ‘세이렌’과 독일의 물의 요정 ‘로렐라이’는 아름다운 노랫소리로 선원들을 홀려 배를 난파시킨다는 전설 주인공들입니다. 우리나라의 전래동화햇님 달님에서도 호랑이가 오누이들을 잡아가기 위해 그리운 엄마의 목소리를 흉내 내는 장면이 묘사되어 있습니다.

Like these legends, the voices are most familiar to people, and they appear in a nostalgic form, making them irresistible. In today’s voko cinema, we will present “The Mimic” in which a voice seduces people by manipulating guilty and nostalgic human feelings. The story has been inspired by the South Korean urban legend of the Jangsan Tiger, or Jangsanbum, which lures people by making a sound resembling a woman’s wail.

이렇게 전설 속에서 목소리는 사람들에게 가장 친숙하고, 그리운 형태로 나타나 거부할 없게 만드는데요. 오늘 보코시네마에서 소개할 영화장산범역시 전설 존재들처럼 그리움, 죄책감 등을 이용해 사람들을 홀립니다. 여성이 곡하는 소리를 흉내내는 장산 호랑이의 전설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장산범 자세한 이야기 전해드립니다.

Hee-yeon moves to her hometown near Mountain Jang, wishing that her mother-in-law remembers how she lost Hee-yeon’s longing son, Jun-suh. One day, near a cave at Mountain Jang, Hee-yeon meets a girl in tatter who reminds her of Jun-suh. Feeling sympathy, Hee-yeon decides to spare a bed until she finds the girl’s parents. Gradually, the girl mimics Hee-yeon’s daughter, Jun-hee’s name, voice, and look; eventually, calling Hee-yeon, mom. Hee-yeon’s husband starts to have doubt on this girl.

희연은 치매에 걸린 시모와 있다가 실종된 아들 준서를 잊지 못합니다. 유일한 단서인 시어머니의 기억을 되찾기 위해 장산까지 내려가고, 곳에서 무언가에 겁을 먹고 혼자 속에 숨어있는  여자애를 만납니다. 희연은 소녀를 집으로 데려오지만, 남편은 준희의 목소리를 흉내 내는 소녀를 수상하게 여깁니다.

As the girl enters the house, strange things begin to happen to a family and at last, the mother-in-law who suffered from auditory hallucination, disappears to the cave with the legend about a mysterious creature. Will Hee-yeon find her son? Can this family find happiness again?

소녀가 찾아온 하나 둘씩 실종되는 사람들 사라진 시어머니와 남편… 그리고 들려오는 ‘그것’의 목소리희연은 과연 아들을 되찾고 예전처럼 행복한 가정을 꾸릴 있을까요?

The director of “Hide and Seek” released in 2013, HUH Jung came back with a new mystery thriller “The Mimic” in which unknown creature mimics human voices. This kind of subject has been dealt in a Korean film for first time but since past few years, it has already been spread out as a form of horror story on internet community and it was also ranked # 1 in real-time queries on a Korean searching engine.

숨바꼭질허정 감독이 4 만에 미스터리 스릴러장산범 만들었습니다. 한국 영화에서 최초로 다뤄지는 ‘장산범’은 온라인에서는 이미 유명한 소재인데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괴담의 형태로 떠돌던 ‘장산범’은 지난 2013 웹툰의 소재로 활용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하기도 했었습니다.

HUH said “If you focus on your hearing, your imagination will be amplified, and tension coming from there will be the attraction of this movie.” Huh also pays attention on the psychological anxiety of a family. While “Hide and Seek” shows the destruction of a stable member by a frightening being, “The Mimic” wants to talk about the process by which a sounded entity breaks the relationship of its members. ”

허정 감독은 “시각적인 표현도 무섭지만, 청각에 집중하게 되면 상상력이 증폭되며, 거기에서 오는 긴장감이장산범만의 매력이 것이다”라며 전했습니다. 또한 허정 감독은 가족이 겪는 심리적 불안에도 주목하는데요.  “숨바꼭질 무서운 존재에 의해 안정적인 구성원이 파괴되는 것을 이야기한다면, “장산범 소리로 나타난 존재가 구성원들의 관계에 균열을 일으키는 과정을 이야기 하고 싶었다.”고 하네요.

Starring YUM Jung-ah, PARK Hyuk-kwon, HEO Jin and SHIN Rin-ah, “The Mimic” which was released on August 17 in South Korea, was sold to 122 countries including South and North America, France, Germany, Britain, Italy, Spain, and Malaysia.

가장 익숙하고 두렵고 때론 듣고 싶은 소리를 흉내 사람을 홀리는 존재 ‘장산범’에 염정아, 박혁권, 허진, 신린아 등이 출연했으며 한국에서 817일에 개봉되었습니다. 한편, 북·남미, 프랑스, 독일,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필리핀,  말레이시아 122개국에 선판매되어 화제를 모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