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 SHIN Joon신준

Cast :LEE Soo-kyung 이수경, CHOI Duk-mun최덕문, PARK Keun-rok 박근록

Release Date: 2017. 06.08


There is a good but hidden Korean movie that expresses that first love is sick, friends are precious, and family is on my side. When a child grows up and becomes distant from her father, a friend passes through precious adolescence and finally falls into first love. For the hotter love than hot summer days, the runner Yong-soon rushes fiercely. For today’s voko cinema, we introduce a touching movie called “Yong-soon” directed by SHIN Joon which shows a story of  love, friendship and family.

첫사랑은 아프고, 친구는 소중하며, 가족은 내 편이다라는 말을 잘 표현한 숨겨진 착한 영화가 있습니다. 한 꼬마가 자라 언제부터인지 아빠와는 서먹해지고 친구가 소중한 사춘기를 지나 마침내 첫사랑에 빠집니다. 유난히 더웠던 여름날보다 더 뜨거운 사랑을 향해 육상부 소녀용순은 치열하게 질주합니다. ‘용순의 사랑과 우정, 그리고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신준감독의 영화 용순오늘 보코시네마 시간에 소개해 드립니다.

Movie trailer: 

Yong-soon is considered an old-fashioned name for women in Korea today, just like Ok-ja. Yong-soon is a teenage girl who is embarrassed of her name, even though it is derived from the Korean word for the legendary dragon. She lives with her father in the countryside after her mother left home following another lover when she was a child. A grownup Yong-soon is upset with her father who goes out on blind dates with Asian immigrant women to remarry. 

용순이란 이름은 옥자란 이름 만큼이나 촌스럽습니다. 설사 자신의 이름에 전설적인 용이 들어갔다치더라도 용순이라는 이름은  18세 고등학교 여학생에겐 너무 부끄러운 이름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용순이 어릴때 엄마는 집을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져 집을 나가고 그후 용순은 아빠와 단 둘이 살고 있습니다. 요즘 용순의 아빠는 새 장가를 들기 위해 아시아 이주여성들과 여러차례 선을 보고 다니는 중입니다.

One day, Yong-soon joins the school’s athletics team per her friend’s suggestion, and falls for the coach. She begins dating him, their relationship going unnoticed by others, but her friends show her  video file in which the coach goes into a motel with a woman. 

친구의 권유로 육상부에 들게된 용순은 체육선생님과 사랑에 빠지게 됩니다. 둘 관계를 모르는 친구들이 어느날 용순에게 체육선생님과 어떤 여자가 모텔로 들어가는 현장을 포착한 동영상으로 보냅니다.

Furious, Yong-soon, begins to investigate with her friends to find out the woman’s identity. Meanwhile, her father brings home a Mongolian woman as his new wife and asks Yong-soon to call her mother. With the athletic competition just around the corner, Yong-soon’s life becomes stressful with all of the dramatic obstacles in her way. 

울화가 치밀어 오른 용순은 친구들과 그 여자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탐문수색을 시작합니다. 설상가상으로 아빠라는 사람은 몽골에서 온 여자를 집에 데려와서는 용순에게 다짜고짜 엄마라 부르라합니다. 육상대회는 코 앞에 다가오는데 용순에겐 이리저리 스트레스 받는일들이 많이 생깁니다.

Teacher and student love stories are usually dark and melodramatic, but director SHIN Joon, who used to teach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before becoming a director, has created a movie that focuses on teenagers’ emotions with comic touches. The focus of the film is about what kind of psychological change the teenager, Yong-soon, will face when her love is in crisis. The film brings out 17 year-old girl’s world who is neither a child nor an adult, with a concise dialogue and a refined directing skill. A critic has said that it is a sincere but not a boring film.

감독이 되기전 중.고등학생들을 가르친 바 있다는 신준 감독은 교사와 제가간의 어둡고 금지된 멜로 드라마의 이야기가 아닌 10대들의 유모와 감성에 주목하고 싶었다고 전합니다. 실제 영화는 체육 선생과 사랑에 빠진 용순의 모습을 그리는 데 있지 않습니다. 영화의 초점은 사랑이 위기를 겪게 됐을 때 과연 18세 여 주인공은 어떤 심리 변화를 겪을까에 있습니다.영화는 간결한 대사와 절제된 연출로 어린이도 어른도 아닌 그들의 세계를 파릇파릇 정갈히 담아내며, 영화는 순하지만 심심하지 않다는 평입니다.

This is the first long movie that the director created, which is also an extended version of his previous short film, “Yong-soons’s Summer” directed in 2014. LEE Soo-kyung from “Coin Locker Girl“(2014) stars in the title role while CHOI Duk-mun from “Assassination”(2015) plays the father. PARK Keun-rok who plays Yong-soon’s teacher and her first lover uses melodramatic tension, similar to his performance in “Our Love Story” (2016), to portray the P.E. teacher.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대명컬처웨이브상을 수상한 “용순”은 신준 감독이 2014년데 만든 단편 “용순, 열 여덟 번째 여름”을 발전시켜 완성한 첫 장편으로  6월 한국에서 이미 개봉되었습니다.  배우 이수경은 영화 차이나타”’에 이어 이번에는 첫사랑에 도전하는 소녀용순, 영화 암살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최덕문의 용순의 아버지역을 한편 예술의 목적의 박근록은 용순의 육상 코치이자용순의 첫사랑인 체육선생을 연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