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 Yu Hong-jun 유홍준

Publisher : Chanbi 창비

“My Cultural Heritage Discoveries” written by Yu Hong-jun which sold more than 3.8 million and became the first million seller in the humanity book category led the nation’s cultural heritage exploration boom. After a period of 25 years, eight books in Korean version and four books in Japanese version have been published. The new booklet, “Seoul,” contains two books.

 누적 판매부수 380명실상부한 한국 인문서 최초의 밀리언셀러전국토를 박물관으로 만들며 문화유산답사 붐을 이끌었던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서울편이 출간되었습니다햇수로 25년 동안 8권의 국내편과 4권의 일본편이 출간된 답사기가 드디어 수도 서울에 입성하여 서울편 1 만천명월 주인옹은 말한다 2 유주학선 무주학불’ 두 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For today’s book story, we will present “My Cultural Heritage Discoveries 9: Seoul” written by Yu Hong-jun , which is a delicate and sharp insight into the cultural heritage and history of Seoul, a metropolitan city where past, present and future coexist.
오늘 책 넘기는 소리시간에는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거대 도시 서울의 문화유산과 역사를 섬세하고 날카로운 통찰로 바라보는 한편그와 얽힌 이야기들을 특유의 편안한 입담으로 풀어낸 유홍준의“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서울편을 소개합니다.

 In this ‘Seoul edition’, we could reach a higher level of knowledge about the capital city of South Korea. The reader can see the history at a glance even if they do not have to study at all because of the author’s ability to easily combine the vast amount of information that encompasses history, art, and culture.
이번 서울편에서는 답사기가 한 단계 높은 경지에 올라섰다는 점이 눈길을 사로잡습니다역사예술문화를 아우르는 방대한 정보를 절묘하게 엮고 쉽게 풀어내는 저자의 솜씨가 절정에 다다라 따로 공부하지 않아도 우리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An exquisite balance of fun and knowledge, which is not overly academic or critical, but not too light either. This book “My Cultural Heritage Discoveries” has been considered as a high-quality cultural literary book and a reference book for traveling, but the ‘Seoul edition’ shows a new peak when the author’s accumulated effort is glowing.
지나치게 학술적이거나 비평적이지 않으면서도 가볍지도 않은재미와 지식의 절묘한 균형감이 돋보입니다이 책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는 수준 높은 문화교양서이자 기행문학의 백미라고 할 수 있지만, ‘서울편에서는 그간 쌓은 공력이 빛을 발하여 새로운 정점을 보여줍니다.

Starting from Jongmyo, the symbolic cultural heritage of the Joseon Dynasty, “My Cultural Heritage Discoveries 9: Seoul”, covers every aspect of Changdeok palace , Changgyeong Palace telling the beauty of Joseon architecture and the lives and affection of royal families. His own aesthetic interpretation adding with the admiration of people who have been poured into these cultural heritage sites, represents in this book to show the attraction of Seoul as a true city of palaces, like Kyoto is considered as  the city of temples.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9 : 서울편은 조선왕조의 상징적 문화유산인 종묘를 시작으로 창덕궁,  창경궁의 구석구석 살피며 조선 건축의 아름다움왕족들의 삶과 애환전각마다 서린 수많은 사연 등을 그윽하게 풀어냈습니다특히 미()를 보는 저자만의 안목에 우리 문화유산에 쏟아진 세계인들의 찬탄을 더하여 사찰의 도시‘ 교토, ‘정원의 도시‘ 쑤저우에 견줄 궁궐의 도시‘ 서울의 매력을 총체적으로 집약했습니다.

In this edition of Seoul Yu talks about a different Seoul from existing books due to the author’s experience and extraordinary perspectives. In particular, the author is able to see the cultural heritage in a three-dimensional manner by skillfully producing vast amounts of information and intimate circumstances based on his experience as a director of the Cultural Heritage Department in Korea. Therefore, he guides us to more intensive explorations including the history of the space, the stories of the people who stayed there, and more.  

이번에 출간된 답사기’ 서울편은 저자의 경험과 남다른 시선 덕에 기존 도서들과 다른 서울을 이야기합니다특히 저자는 문화재청장 재직 시절의 경험을 바탕으로 방대한 정보와 내밀한 사정들을 능숙하게 버무려서 문화유산을 입체적으로 볼 수 있게끔 도와줍니다그래서 건축물을 돌아보는 천편일률적인 기행에서 나아가 그 공간의 내력그곳에 머물렀던 사람들의 이야기 등 좀더 밀도 높은 답사를 안내합니다.

Seoul is a metropolis that changes day by day and has the contradiction of coexistence of top and bottom. The author emphasizes that it is a cultural heritage that can bind such a complicated Seoul into one, and the story of Seoul is introduced with pride and love since Seoul is his hometown. This new edition shows the new face of the very ancient capital city which is hard to find in the whole world. The reader will rediscover the history and charm of Seoul that they had not recognised before.

 서울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대도시로서 최고와 최하가 공존하는 모순을 품고 있습니다저자는 이처럼 복잡한 서울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것이 문화유산이라고 강조하며자신의 고향이기도 한 서울의 이야기를 자랑과 사랑으로 담아냈습니다이번에 출간된 서울편은 전 세계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고도(古都서울의 새로운 면을 보여주며 그간 안다고 생각했으나 실은 제대로 알지 못하던 서울의 내력과 매력을 깨우쳐줍니다.

Author Yu Hong-jun was born in Seoul in 1949, studied Aesthetic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Masters in Art History at Hongik University. Later he obtained his Ph.D in Oriental Philosophy in Sungkyunkwan University. In 1981, he worked as a critic for New Literature Art Criticism of Dong-A newspaper. He was a co-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Art Council and the first Gwangju Biennale commissioner.

 저자 유홍준은 1949년 서울에서 태어나서울대 미학과홍익대 대학원 미술사학과(석사), 성균관대 대학원 동양철학과(박사)를 졸업했습니다. 198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미술평론으로 등단한 뒤 미술평론가로 활동하며 민족미술협의회 공동대표와 제1회 광주비엔날레 커미셔너 등을 지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