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Kim Hyun-seok 김현석

Cast : Na Moon-hee나문희, Lee Je-hoon이재훈, Park Cheol-min박철민, Sung You-bin성유빈

Release Date: 09.21.2017

In 1945, when the Pacific War last after the Manchurian Incident on September 18, 1931, the Japanese army set up a comforting center in the name of performing the war efficiently. According to Yoshimi Yoshiaki, who has been studying comfort women for Japanese soldiers for a long time, the number of sexually forced women is estimated to be at least 80,000 to 200,000, of which more than half are Korean women.

1931년 9월18일 만주사변을 일으킨 이후부터 태평양 전쟁에서 패전한 1945년까지 일본군은 전쟁을 효율적으로 수행한다는 명목으로 위안소를 설치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에 관해 오랫동안 연구해온 요시미 요시아키에 따르면, 강제 동원된 여성의 수는 최소 8만 명에서 20만 명으로 추산되며 그 중 조선인 여성의 비율은 무려 절반이 넘는다고 합니다. 


Nevertheless, the issue of comfort women in the Japanese military, which had not received much attention, began to rise as the feminist movement grew in the early 1990s in South Korea and later it spread to many Asian countries. In 1997, a member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Michael Honda, who is a Japanese American started to recognize the seriousness of the problem related to “comfort women” Finally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proposed resolution HR121 to the parliament to demand an apology from the Japanese government.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간의 관심을 받지 못했던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1990년대 초 국내 여성운동이 성장하면서 수면에 오르기 시작하여 아시아 여러 피해국으로 전파되었습니다. 1997년 일본계 미국인 마이클 혼다 하원 의원을 필두로 이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미 하원 의원들이 일본 정부에게 사죄를 요구하는‘위안부’ 사죄 결의안HR121을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It took a period of 10 years to pass the resolution unanimously. The decisive moment for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was hearing testimony by two Korean victims, Lee Yong-soo and Kim Gu-ja on February 15, 2007. For today’s voko Cinema we introduce the movie “I Can Speak” which is the story of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in 2007 about Comfort women that transforms into a touching comedy that everybody can easily follow up.

결의안 제출로부터 만장일치 통과하기까지 무려 10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는데, 이때 미국 하원 의원들의 결정을 완전히 굳히게 한 결정적인 계기는 2007년 2월 15일 미국 하원 의회 공개청문회에서 있었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김군자 할머니의 증언이었습니다. 오늘 보코시네마 시간에는 일본군 ‘위안부’ 사죄 결의안(HR121)이 통과되었던 2007년의 이야기를 휴먼 코미디라는 대중적인 틀 안에 녹여내 누구나 함께 볼 수 있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소개합니다.

Movie

As Na Ok-boon scrutinizes around town and makes constant civil complaints, she is known as the ‘Goblin Granny’, and is a nightmare to the market merchants and the civil servants of the district office. Her biggest challenge after 20 years of filing complaints is Min-jae, a very principled entry level civil servant, who comes to stand up against the impetuous granny in her 70s with the eyes of a hawk for trouble. Granny Na is not only passionate about making civil complaints, but also learning English. When she finds out Min-jae studied abroad and is proficient in English, she clings to him for help. 

온 동네를 휘저으며 무려 8천 건에 달하는 민원을 넣어 도깨비 할매라고 불리는 ‘옥분’. 20여 년간 누구도 막을 수 없었던 그녀 앞에 원칙주의 9급 공무원 ‘민재’가 나타나면서 팽팽한 긴장감이 흐릅니다. 민원 접수만큼이나 열심히 공부하던 영어가 좀처럼 늘지 않아 의기소침한 ‘옥분’은 원어민 수준의 영어를 구사하는 ‘민재’를 본 후 선생님이 되어 달라며 시간과 장소를 불문하고 부탁하기에 이릅니다.


Through an unexpected turn of events, the old woman begins taking English lessons with the young government employee. Two seem to never fit but through a special deal as teacher and student, they become friends and close like family, communicating well and understanding each other. Min-jae, who was wondering over the reason why Ok-min hangs in English study, finds out that one day, there will be something she wants to say in English.

둘만의 특별한 거래를 통해 결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던 두 사람의 영어 수업이 시작되고, 함께하는 시간이 계속 될수록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게 되면서 친구이자 가족이 되어 갑니다. ‘옥분’이 영어 공부에 매달리는 이유가 내내 궁금하던 ‘민재’는 어느 날, 그녀가 영어로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요.


The movie “I Can Speak” is a project that was completed after 4 years of a development process starting from the idea of Kang Ji-yeon, president of the movie company “Shi Sun”. CJ Cultural Foundation, sponsored by the Korean Ministry of Gender Equality held a scenario competition for the story of Comfort Women and “I Can Speak” has been selected within 75 entries. In particular, the judges showed a favourable response, saying, “It gently twisted the approach to the problem of the Comfort Women which gives an impression of anger and sadness in Korean history.

영화”아이 캔 스피크”는 영화사 “시선”의 강지연 대표의 기획에서 출발해 약 4년여간 개발 과정을 거쳐 완성된 프로젝트입니다. CJ 문화재단이 주관하고 여성가족부가 후원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나리오 기획안 공모전 당선작인 “아이 캔 스피크”는 75: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되었습니다. 특히 심사위원으로부터 “민원왕인 할머니를 통해 분노와 슬픔을 전제로 하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접근 방식을 발랄하게 비틀어냈다”는 호평을 받았습니다.


The movie “I can speak” first depicts the scene of the American hearings attended by the victims of the Comfort Women who had testified to the reality and the brutality of the Japanese military to the whole world. During the hearing, accompanying two Korean grandmothers, a Dutch grandmother, Jan Ruff O’Herne confessed in the testimony as a victim of Comfort Woman by emphasizing the comfort women issue is not only important to Koreans but also to all war victims.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전 세계를 향해 일본군‘위안부’의 실상과 만행을 적나라하게 증언했던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할머니들의 청문회 현장을 한국 영화로는 처음 구현해냈습니다. 또한 청문회 당시 2명의 한국인 할머니와 함께 증인으로 참석해 눈물로 절규했던 네덜란드 출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잰 러프 오헤른 할머니의 증언을 재현하며 이것이 단지 한국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님을 강조합니다.



Veteran actress Na Moon-hee and young star Lee Je-hoon join forces in a new cross-generational comedy-drama. Active for over half a century, Na is well known for countless roles across the big and small screen. Among her recent hits was 2014’s Lunar New Year smash “Miss Granny”. In “I can speak” Na shows a cheerful and friendly image by playing a cantankerous older woman who makes it her life’s work to nag and file endless complaints in the local community center. 


“아이 캔 스피크”에서 50여년 연기 인생을 살고 있는 대한민국 배테랑 배우 나문희와 젊은 스타배우 이재훈은 완벽한 콤비를 이룹니다. 2014년 . “수상한 그녀” 이후 3년 만에 스크린 에 복귀한 나문희는 구청을 드나들며 매일 같이 민원을 넣어 구청 직원들의 기피대상 1호가 된 할머니 ‘옥분’으로 분해 특유의 유쾌함과 친근함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 합니다.


Lee Je-hoon has risen to stardom in recent years through films and TV dramas such as “Architecture 101”, “The Phantom Detective”, “Signal” and “Everyday with you”. Lee Je-hoon plays the junior civil servant, Park Min-jae by demonstrating great acting skills with detailed attention.

한편, 배우 이제훈은 영화“건축학개론””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 여기에 드라마 “시그널”, “내일 그대와”까지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연기파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다양한 장르에 도전해왔던 배우 이제훈이 “아이 캔 스피크”에서는 원칙주의 9급 공무원 ‘박민재’로 등장, 디테일이 살아있는 생활 연기로 돌아왔습니다.



The film marks yet another new genre from prolific commercial film director Kim Hyun-seok, after scaling several genres such as sports drama “YMCA Baseball Team (2002)”, romantic comedy “Cyrano Agency (2010)”, and musical biopic “C’est Si Bon (2015)”. Director Kim who has a warm gaze and sympathy towards people, and delicate directing skills enhances more emotion and comic, attracting a wider audience. After its release on Sept 21st, “I Can Speak” has been taking the No 1 place in the Korean box office. It will be an excellent comedy film to watch with the whole family.

스포츠 영화 “YMCA야구팀”부터 로맨틱 코메디 “시라노; 연애조작단” 음악영화“쎄시봉”등 다양한 영화 장르에서 사람을 향한 따뜻한 시선과 공감,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 준 김현석감독은 이번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서는 자신의 장기인 웃음과 감동을 한층 더 강화해 한층 폭넓은 관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9월21일 개봉 후 현재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아이 캔 스피크”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감동적인 이야기가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