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Hwang Dong-hyuk 황동혁

Cast :  Lee Byung-hun이병헌, Kim Yun-seok김윤석, Park Hae-il박해일, Ko Soo고수

Release Date: 10.03.2017


Mount Namhan Fortress on the outskirts of Seoul harbors one of the most shameful memories in Korea’s history. In the winter of 1636, King Injo of Joseon Dynasty sought refuge inside the bulwark, fleeing an invasion by the Qing Dynasty, establishing its status as the center of the Imperial Chinese tributary system and formally severing Joseon’s relationship with the Ming dynasty. For today’s voko cinema, we will present “The Fortress” directed by Hwang Dong-hyuk, starring Lee Byung-hun and Kim Yun-seok, which illuminates the embattled king’s 47 days in the Namhan fortress where the king and his people discussed the future of the Joseon Dynasty.


한국역사상 치욕스러운 사건중의 하나인 병자호란이 남한산성에서 일어났습니다. 1636년 후금은 국호를 ‘청’으로 바꾸고 조선에 새로운 군신관계를 요구하지만 조선의 왕 인조는 청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1636년 겨울, 청은 대군을 이끌고 조선을 침략하고 이로써 병자호란이 발발합니다. 오늘 보코시네마 시간에는 조선의 앞날을 논했던 남한산성에서의 47일을 다룬 이야기로 이병헌, 김윤석이 주연하고 황동혁감독이 매가폰을 잡은 영화‘남한산성’을 소개하겠습니다.



In 1636, during the Qing Invasion of Joseon dynasty, the king Injo and the court take refuge in a mountain fortress, where they find themselves stranded in the cold and surrounded by the enemy. The king’s dilemma deepens as his people in the fortress start dying from cold and hunger.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이 공격해오자 임금과 조정은 적을 피해 남한산성으로 숨어듭니다. 추위와 굶주림, 절대적인 군사적 열세 속 청군에 완전히 포위된 상황, 대신들의 의견 또한 첨예하게 맞섭니다.



Qing China invades Korea with 150,000 troops and approaches near Hanyang(Seoul). Thus, the Korean court flees the capital to take shelter in the Namhan fortress, located in treacherous mountains near the city. Qing’s army, led by General Yong Gol Dae, quickly surrounds the fortress, leaving the nation stranded in a prolonged standoff.


중국 청나라의 병사150,000명이 조선에 침입하고, 적이 순식간에 한양 근처까지 당도하자 인조는 가까운 남한산성으로 몸을 피하게 되고, 점점 좁혀오는 청의 양골대 장군이 이끄는 부대의 공격으로 인해 남한산성에 완전 고립상태에 놓입니다.



For a truce, the Qing general makes a humiliating proposal of sending the Crown Prince out as hostage. Unable to move forward or fight the outnumbering enemy, the people in the fortress start dying from cold and hunger. Between the interior minister, who emphasizes the king’s duty to protect the lives of his subjects regardless of humiliation, and the minister of rites, who maintains that they must fight to death for the greater cause, the king must make a grave choice. 


청나라가 조선의 세자를 인질로 거래를 하자는 요청을 해오자 순간의 치욕을 견디고 나라와 백성을 지켜야 한다는 이조판서 ‘최명길’과 청의 치욕스런 공격에 끝까지 맞서 싸워 대의를 지켜야 한다는 예조판서 ‘김상헌’. 그 사이에서 ‘인조’의 번민은 깊어지고, 청의 무리한 요구와 압박은 더욱 거세집니다.

In the movie, there are two big political powers, one is Ju-ha, led by Choi Myung-kil, who tries to make peace with China and the other, Cheok-hwa, led by Kim Sang-heon, who convinces the king to fight for the country’s honour. The film “The fortress” gives us the questions: “What is the best solution for the people behind? What is right and wrong under the situation of delicate controversy and conflicts?”. This movie sends an important resonance and message to the modern people 380 years later. Moreover, the movie depicts the powerless government and suffering of its people when a strong country invades a weak one.


영화 ‘남한산성’은 청과의 화친을 통해 후일을 도모하려 하는 이조판서 최명길이 이끄는 주화파와 청에 끝까지 맞서 싸워 대의를 지키고자 하는 예조판서 김상헌을 지지하는 척화파, 이 두 정치세력의 날카로운 논쟁과 갈등은 옳고 그름을 넘어서 ‘무엇이 지금 백성을 위한 선택인가’에 대한 고민과 화두를 던지며 380여 년이 흐른 현시대에도 공감할 수 있는 깊은 울림과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강대국의 압박에 무력한 조정과 고통받는 민초들의 모습을 보듬으며 당시의 절박하고 고단했던 나날 또한 묵묵하게 보여줍니다. 



The film has been receiving great attention before its release because two Korean super actors, Lee Byung-hun and Kim Yun-seok get together for first time. Lee Byung-hun who appeared in “G.I Joe” and “The Magnificent Seven” and the Korean historical period drama “Masquerade” in 2012 which attracted an audience of more than 12 million, plays the role of Choi Myung-kil, who believes in the importance of keeping the peace above disgrace.


“남한산성’은충무로의 굴직한 두 배우이병헌과 김윤석이 처음으로 한 작품에서 만나 기대를 더하는 작품인데요. 2012년 개봉해 1,200여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 에서 연기력을 입증한 이병헌은 치욕을 견디고 청과의 화친을 도모하고자 하는 최명길 역을 통해 다시 한번 명품 사극 연기를 선보입니다.



On the other hand, Choi’s political opponent, Kim Sang-heon, starred by Kim Yun-seok, who has been pursuing the audience with explosive performances such as “The Chaser”, “The Thieves “,“The Priests “ challenges his acting career by joining to the typical period film “The Fortress” for the first time, shows the charisma and delicately expressed emotions of Kim Sang-heon, who is deeply concerned about what is the best way for the country.


“추격자“ ,  “도둑들“ ,  “검은 사제들“ 등 매 작품 폭발력 있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김윤석은 청과 끝까지 맞서 싸워 대의를 지키고자 하는 김상헌 역을 통해 카리스마를 발산합니다. “남한산성”을 통해 첫 정통 사극 연기에 도전한 김윤석은 무엇이 나라를 위한 길인지를 깊게 고민하는 김상헌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해냈다고 합니다.



Starring many other well-known Korean actors including Park Hae-il, Go Soo and Park Hee-soon, “The fortress“ based on the Korean best selling novel written by Kim Hoon was adapted for the screen by director Hwang Dong-hyuk from “Silenced“ in 2011 and “Miss Granny “ in 2014. Released on Oct , just before Korean thanksgiving day, the movie will touch the whole family with a historical tale of patriotic honor, compromising, belief and discipline for people and the future of Korea in the face of a looming existential flick.


이병헌과 김윤석이 뜨거운 에너지로 스크린을 압도한다면, 왕 ‘인조’역을 맡은 박해일 그외 배우 고수, 박희순은 묵직한 존재감으로 극을 빈틈없이 채우고 있습니다. 2007년 출간된 화제작 김훈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만든 영화 “남한산성“은“도가니“ (2011) “수상한 그녀“ (2014)를 만든 황동혁 감독 연출로 10월3일 영화관에서 선 보입니다. 나라의 운명이 갇힌 그곳에서 가장 치열하게 명분과 실리, 신념과 원칙을 논하고 백성과 나라의 앞날과 생존을 진심을 다해 갈구했던 우리의 이야기로 올 추석, 관객들에게 가슴 뜨거운 여운을 남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