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ing bodies from fishing boat recovered
전복된 낚시어선 실종자 2명의 시신이 발견되었습니다.
The Coast Guard recovered two missing bodies Tuesday from a fishing boat that capsized two days earlier after a collision with a tanker in waters off the western port city of Incheon, putting the accident’s death toll at 15. The Coast Guard found the bodies of the boat’s captain surnamed Oh, 70, and a customer surnamed Lee, 57, nearby the site of the accident after mobilizing vessels and aircraft. The 9.77-ton fishing boat collided with a 336-ton oil tanker as they were passing a narrow channel beneath Yeongheung Bridge, causing the former to capsize, early Sunday.
인천해양경찰서는 5일 오전 9시 40분쯤 영흥도 남단 용담해수욕장에서 발견된 시신 2구가 낚시배 선창1호 선장 오모(70)씨와 승객 이모(57)씨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영흥도 전복사고 낚시어선 선창1호 실종자 2명 모두 숨진채 발견되어 사망자가 총 15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 3일 인천 옹진군 영흥도 앞바다에서 낚시어선과 급유선 충돌사고가 났었습니다.
 
S. Korea, France holds high-level talks to discuss N.K. issues.
한·프랑스, 5일 서울서 북핵대응 관련 고위급 협의를 개최합니다.
Senior diplomats of South Korea and France meet in Seoul this week to discuss cooperation against North Korea’s growing nuclear and missile threats, the foreign ministry here said Monday.
Lee Do-hoon, South Korea’s special representative for Korean Peninsula peace and security affairs, will meet with his French counterpart Nicolas de Riviere on Tuesday, according to the ministry.
The high-level meeting on nuclear issues, the second of its kind since Jan 25 this year, is intended for discussions on their coordinated countermeasures against North Korea’s recent missile provocation and to deepen cooperation on its continued nuclear ambitions.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2월 5일 서울에서 니콜라 드 리비에르 프랑스 외교부 정무총국장(차관급)과 제2차 북핵 대응 관련 고위급 협의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제1차 협의는 올해 1월25일 프랑스에서 열렸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협의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유럽연합(EU)의 핵심국가인 프랑스와 (북핵) 평가를 공유하고, 지난달 29일 미사일 발사 이후 대응 방안을 모색함으로서 양국 간 북핵 대응 관련 공조를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A 100 million-year-old dinosaur fossil found in Haman County.
경남 함안서 1억년 전 공룡 발바닥 피부화석 발견되었습니다.
A footprint fossil of a giant dinosaur sauropod complete with skin and shape has been discovered in Haman County, South Gyeongsang Province. This is one of the biggest and the best preserved fossil ever found in the world. A research team led by Paik In-sung, an earth and environmental science professor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published the finding in the Scientific Reports, a sister journal of Nature.
부경대는 지구환경과학과 백인성 교수팀이 경남 함안에서 1억년 전 용각류 공룡의 발바닥 피부화석을 발견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발바닥 피부 화석은 지금까지 세계에서 보고된 용각류 공룡 발바닥 피부 화석 가운데 가장 크고 분명한 것입니다. 이는 1억년 전 백악기의 공룡 생태를 알 수 있는 소중한 자료로 평가됩니다.
한국연구재단 이공학 개인 기초연구의 지원으로 진행된 백 교수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츠’지에 실렸습니다.
TWICE, EXO top Japanese retailer’s year-end K-pop albums charts.
트와이스와 엑소가 ‘2017 베스트 셀러즈’의 K팝 부문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습니다. 
South Korean idol groups TWICE and EXO have topped this year’s best-selling K-pop album lists by a Japanese record retailer.According to the year-end charts unveiled by Tower Records on Monday, the two groups took the top spot on the list of the top 10 Japanese-language K-pop albums and the top 10 imported K-pop albums, respectively. Girl group TWICE won the honor for its Japanese debut best-of album “#TWICE” released in June.
일본 타워레코드가 매년 12월 발표하는 장르별 연간차트 ‘베스트 셀러즈’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K팝 일본(국내) 앨범 톱 10’에서, 엑소는 ‘K팝 수입 앨범 톱 10’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올해 일본에 진출한 트와이스는 지난 6월 발매한 데뷔 베스트 앨범 ‘#트와이스’로 1위에 올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