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rector: Park Hoon-jung박훈정

Cast : Kim Yoon-seok 김윤석, Ha Jung-woo 하정우, Yoo Hae-jin 유해진, Kim Tae-ri 김태리

Release Date : 12.27, 2017

There is an upcoming Korea film called “1987” which has been receiving a great attention even before its release because it is a first movie which deals with “The june democracy movement in 1987”. For today’s voko cinema we will present “1987” directed by Jang Joon-hwan who is well known in Canada as director of “Save the green planet”.

한국영화 최초로 6월 민주 항쟁을 소재로 삼아 그 시대를 어떻게 구현해냈을지 영화 톤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영화 “1987”이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영화 “지구를 지켜라”로 캐나다인들에게도 잘 알려진 장준환감독의 새 영화 “1987”은 6월항쟁의 희생자 고 박종철 학생의 죽음을 둘러싼 미스테리 사건을 재조명한 작품입니다. 오늘 보코시네마시간에 영화 “1987” 더 자세히 소개합니다.

“I just heat the table, he died.” In January, 1987, 22 year-old university student died during poice investigation. With the order of chief Park, the ploice asked the cremation of the body but the proscutor Choi who was on duty at the day of the inccident, refused and asked its autopsy.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습니다”1987년 1월, 경찰 조사를 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이 사망합니다. 증거인멸을 위해 박처장의 주도 하에 경찰은 시신 화장을 요청하지만, 사망 당일 당직이었던 최검사는 이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입니다.

The police continued a false announcement saying the student’s death as a simple inccident. However, the evidence and the result of autopsy concluded that the student was dead of severe tourture. On the other hand, journalist Yoon reported that the student was dead because the police used waterboarding techniques to torture him. Thus, Chief Park tried to close the case as soon as possible to calm down the public’s anger. He finally decided to arrest two police ditectives and put them to prison. And then, one of detectives confessed the truth story to a prison guard, Han and this prison guard started to work with his niece Yeon-hee to reveal the truth to the public.

단순 쇼크사인 것처럼 거짓 발표를 이어가는 경찰. 그러나 현장에 남은 흔적들과 부검 소견은 고문에 의한 사망을 가리키고, 사건을 취재하던 윤기자는 ‘물고문 도중 질식사’를 보도합니다. 이에 박처장은 조반장 등 형사 둘만 구속시키며 사건을 축소하려 합니다. 한편, 교도소에 수감된 조반장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 교도관 한병용은조카인 연희에게 위험한 부탁을 하게 됩니다.

In the 1980s, many student activists in universities struggled against former president Chun Doo-hwan’s dictatorship and the aftermath of the 1980 Gwangju Massacre. Park Jong-chul, the president of the student council, 3rd year in the linguistics department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was one of those students. Detained during an investigation into such activities, Park refused to confess the whereabouts of one of his fellow activists. During the interrogation, authorities used waterboarding techniques to torture him, eventually leading to his death on 14 January.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a detective heat the table, he just died.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이던 박종철은 1987년 1월 13일 자정 경 하숙집에서 치안본부(現 경찰청) 대공분실 수사관 6명에게 연행되었습니다. ‘대학문화연구회’ 선배이자 ‘민주화추진위원회’ 지도위원으로 수배 받고 있었던 박종운을 잡기위해 연행한 것이였습니다. 취조실에 연행해간 공안 당국은 박종철에게 박종운의 소재를 물었으나, 박종철은 순순히 대답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경찰은 잔혹한 폭행과 물고문 등을 가하였고, 박종철은 끝내 1987년 1월 14일 조사실에서 사망했습니다. 그러나 당시 정부는 고문으로 사망했다는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쓰러졌다’ 라고 사망원인을 발표했었습니다.
One man died and everything has been changed.

Civilians from over 37 cities in South Korea protested against the government and 3467 were arrested by the police. On June 10th in 1987, the military regime of President Chun Doo-hwan announced its choice of Roh Tae-woo as the next president. The public designation of Chun’s successor was seen as a final affront to a delayed and deferred process to revise the South Korean constitution to permit direct election of the President.

그 후 한 사람이 죽고 모든 것이 변화기 시작했습니다.
전국 37개 도시에서 국민평화대행진 시위가 전개되었고 3,467명이 경찰에 연행되었습니다. 6월10일 민정당 대선 후보였던 노태우는 전두환에게 직선제 개헌안을 수용할 것을 건의하여 승락을 받아내고, 6월 민주 항쟁으로 인해 군사적 독재 정치가 종식을 고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The movie, “1987” directed by Jang Joon-hwan starring Kim Yoon-seok, Ha Jung-woo, Yoo Hae-jin and Kim Tae-ri will be relased on Dec27 in South Korea. We expect that his movie will give another touching lesson to public with a historical event after the great populiaty of “Taxi Driver” based on Gwang-joo democratic uprising.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김태리 등이 출연하고 장준환 감독이 매가폰을 잡은 영화 “1987”는 12월27일 개봉예정인데요, 5·18광주민주화 운동을 그린 ‘택시운전사’에 이어 ‘1987’이 소시민들의 용기를 드라마틱하게 묘사하며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전할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