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Kim Hee-kyung 김희경

Publisher :Dongasiabooks 동아시아

Familism and ‘normal family’ ideology that choke the Korean society.

Then, what is the criterion that distinguishes between a normal family and an abnormal family?

To this absurd question, one might think about various forms of families, and perhaps in that process forms of families categorized as abnormal may be imagined more diversely. It is because so-called normal family is standardized in one form as a ‘nuclear family formed by parents and children’. So, in today’s book story, we wish to take a moment to think about the concept of family in the Korean society while introducing ‘Strange Normal Family’ written by Kim Hee-kyung.

한국 사회를 옥죄는 가족주의와 ‘정상가족’ 이데올로기.

그렇다면 정상가족과 비정상가족. 둘을 가르는 기준은 무엇일까요?

난데없는 이 질문에 여러가지 가족의 형태를 떠올리고, 어쩌면 그 과정에서 비정상이라고 구분짓게 되는 가족의 모습이 훨씬 다양하게 떠오를지도 모르겠습니다. 흔히 말하는 정상가족의 모습은 ‘부모와 자녀로 이루어지는 핵가족’, 이라는 한 가지 모습으로 정형화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늘 책넘기는 소리 시간에는 김희경 작가의 책 ‘이상한 정상가족’을 소개하면서 한국사회에서 가족이라는 개념에 대해 잠시 생각해 볼까 합니다.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Statistics Korea in 2017, the average private education expense per person in 2016 is 256000 won per month, which is equivalent to $300 CAD, which was the highest in history. In the same year, the birth rate in Korea was the lowest in history. At the same time, 302 new-born babies were abandoned, 334 children were adopted to overseas. Furthermore, the average number of children who were killed by child abuse was three per month. The average time that a Korean man spent with his children at home was six minutes per day, 43% of women who had maternity leave resigned within a year immediately after their reinstatement. In the ‘quality of life of Koreans indices’ that Statistics Korea issued, the only category that fell back was the domain of ‘family and community’.

2017년 교육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사교육비는 1인당 월 25만 6,000원으로 역대 최고였습니다. 같은 기간 한국의 출생아 수는 역대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동시에 302명의 갓난아기가 버려졌고, 334명의 아이들은 해외로 입양 보내졌습니다. 그리고 아동학대로 숨진 아이들은 한 달 평균 3명이었습니다. 한국 남성이 집에서 자녀와 함께 보낸 시간은 하루 평균 6분이었고, 육아휴직을 한 여성의 43%가 복직1년 안에 사표를 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인의 삶의 질 종합지수’에서 10년 전보다 후퇴한 유일한 항목은 ‘가족·공동체’ 영역이었습니다.

It seems like statistical figures such as low birthrate, private education issues, child abuse, and overseas adoption each has its own causes. But the author Kim of ‘Strange Normal Family’ choses the word that connects all these problems as ‘family’. It is to reveal the reality of the Korean society that is revealed when these problems inside and outside the family are connected, instead of existing in individual pieces. In addition, it is to criticize the ideology of ‘normal family’, which considers only the familism in Korea which is based on patriarchy and one particular form of family as normal.

저출산, 사교육 문제, 아동 학대, 해외 입양 등 통계 수치들은 각각의 원인을 품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이상한 정상가족’의 저자 김희경은 이 모든 문제들을 연결하는 단어로 ‘가족’을 꼽습니다. 가족 안팎의 이러한 일들이 개별적 조각이 아니라 서로 연결되었을 때 드러나는 한국 사회의 맨얼굴을 드러내고자 한 것입니다. 또한 가부장제를 근간으로 한 한국의 가족주의와 특정한 가족형태만을 정상으로 여기는 ‘정상가족’ 이데올로기를 비판하는 것입니다. 

The book points out that familism does not only function within a family but also it spreads in school, at work, and in the society thus brings the entire Korean society to a state, from which it is impossible to escape. Especially, it encourages an opportunity to escape from the thought centered on the parents and the fosterer by looking into problems with “children who are the most vulnerable ones in the family in the center”. Change in perspective like this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Then, one can imagine what a self-regulating individual is and what an open community that they will form may look like.

가족주의는 가족 내에서만 작동하는 게 아니라 학교, 회사, 사회까지 퍼져 한국사회 전체를 헤어나오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게 한다고 이 책은 지적합니다. 특히 “가족 내에서 가장 취약한 사람인 아이를 중심에 놓고” 문제를 들여다보며 부모와 양육자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날 기회를 전하고자 합니다. 이러한 시선의 전환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래야만 비로소 자율적 개인이란 무엇인지, 그들이 구성할 열린 공동체가 어떤 모습일지 상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The author of this book, Kim Hee-kyung graduated in anthropology from Seoul university and worked as a journalist for Dong-A Ilbo for 18 years and for 6 years for Save the Children, an iInternational relief development organization. Currently working at Human rights policy lab, she is writing and lecturing on children’s rights and organizing movements of the protection of human rights. 

이 책의 저자인 김희경은 서울대학교 인류학과를 졸업하고 18년간 동아일보 기자, 6년간 국제구호개발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서 일했습니다. 현재 인권정책연구소에서 활동하면서 아동인권, 인권옹호활동 기획 등을 강의하고 글을 쓰고 있습니다.

As it is shown in her resume, she is very interested in reading cultural patterns in people’s behavior and concerning how to change by observing social phenomena. Although she mastered diverse areas, what she persistently focuses on is the evolution and growth created by individualism and collectivism. The book ‘Strange Normal Family’ introduced today is one of them.

저자 김희경은 그의 이력에서 드러나듯 사람들의 행동에서 문화적 패턴을 읽어내고 사회 현상을 관찰하고 어떻게 바꿀까 궁리하는 일에 관심이 많습니다. 여러 다양한 분야를 섭렵했지만 작가가 꾸준히 몰두하는 주제는 사람의 개별적, 집단적 마음이 만들어내는 변화와 성장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린 ‘이상한 정상가족’ 역시 그 중에 하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