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 Korea expected to send delegations to PyeongChang Olympics
북한이 평창올림픽을 위해 사절단을 보냅니다.

North Korea is expected to send a delegation of between 400-500 people to South Korea for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South and North Korea agreed, in their first high-level talks since 2015, that the North would send high-ranking officials, athletes, cheering and performing arts squads, taekwondo demonstration teams and journalists, to next month’s Winter Games.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을 맞이하여 한국에 400~500명 규모의 사절단을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두 측은 2015이례의 첫 중대한 규모의 회담을 통해 북한의 고위급 관료들, 운동선수들, 응원단 등의 사절단을 다음 달 동계식에 참가 시키는 것에 동의하였습니다.
www.english.yonhapnews

New airport terminal to boast top-notch techs for faster processing
새로운 공항이 최첨단 기술을 도입합니다.

The new passenger terminal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which will open to the public this week will allow visitors to complete the whole check-in process in 30 minutes via a host of smart technologies. The airport will open the second terminal for South Korea’s main gateway on Thursday. It installed 62 self check-in machines at the new terminal.

이번 주에 새로 열리는 인천공항의 새로운 터미널이 스마트 기술을 도입함에 따라 방문객들의 체크인 시간이 30분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새로운 터미널은 이번 목요일에 열 예정이며 62개의 무인 체크인 기계를 도입할 것 입니다.
www.english.yonhapnews

S. Korea to implement no driving day restriction to cope with fine dust
고농도 미세먼지로 차량통제가 시행됩니다.

South Korea enforced an alternate no driving day restriction in the capital city to cope with high levels of fine dust in the atmosphere. The move that was implemented on Monday affects all vehicles operated by public organizations in Seoul. This marks the first time that a no driving day order has been issued by authorities this year.

고농도 미세먼지로 차량통제가 시행됩니다.
서울시는 이틀 연속으로 초미세먼지 수치가 ‘나쁨’으로 예상됨에 따라 차량통제의 날을 대안으로 시행하였습니다. 월요일인 15일 첫차를 시작으로 하루 동안 출퇴근 시간 서울 지역 버스와 지하철에 적용됩니다.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이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입니다.
www.english.yonhapnews

PyeongChang Olympics torch arrives in Seoul
평창올림픽의 횃불이 서울에 도착합니다.

The torch for the 2018 PyeongChang Winter Games arrived in Seoul on Saturday for a four-day relay event throughout the capital city. The torch relay will be held in the city until Tuesday in a course that spans 103 kilometers, with some 600 torchbearers joining the race. It marks the first time in nearly 30 years for the capital city to hold a torch relay event since the 1988 Summer Olympics held in Seoul.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한 횃불이 이번 토요일에 도착하면서 4일간 예정된 릴레이 일정이 시작됩니다.
횃불 릴레이식은 103km에 달하는 코스를 따라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번 횃불 릴레이는 1988년 하계올림픽 이후 거의 30년만의 첫 행사입니다.

www.english.yonhapnews